존내때려 검색 결과

해당 글 1

히밤 무셔

category 마우스일기 2008/03/24 16:21
아씨 집으로 전화가 왔는데 암말도 안 하고 끊는 전화였다. 히밤 무서워

아까 벨이 울리면서 "김머머씨 댁인가요" 그러길래 아닌데요 그랬더니 그럼 성함이 뭐냐고=ㅁ= 미친새끼가... 그래가지구 뭐야?! 그런 인간 없다니까?! 라고 두 번이나 소리지르고 또 뭐라고뭐라고 내가 화냈다 ㅋㅋㅋㅋ 그랬더니 예에.. 그러면서 페이드 아웃=ㅁ=;;;;

근데 그러고나니까 너무 무서워서.. 나 왜 화냈지-_-?? ㅜㅜㅜㅜㅜㅜㅜ 그냥 조용히 씹을 걸... 미친놈 무서웡;ㅅ;

이 소식을 들은 순이는 그런 네가 혼자 어딜 가겠다는 거냐며 본격 여행 가기 며칠 전인 나를 만류했다. 그래가지구 여행도 아니고 그냥 친구들 만나니까 혼자 있는 시간은 이동시간밖에 없다니까 "네 옆자리에 누가 앉을지 알고 그러냐"며 심지어는 "기관사가 어떤 사람일 줄 알고 혼자 기차를 타느냐"고... -ㅁ- 웃겨 ㅋㅋㅋㅋㅋㅋ 미친놈

아주 옛날(?)에 동아리에서 어떤 애가 동아리 멤버 중 가장 남에게 속기 쉬운 사람?? 사기당하기 쉬운 사람?? 어리벙벙한 사람?? 뭐 그런 식의 설문을 시도했는데 거의 모든 남자애들이 자기 애인을 꼽아서 설문이 포기됐었다 ㅋㅋㅋㅋㅋㅋ 웃겨라 늬미 니네가 보기에나 니 애인이 귀엽고 애들같지...-_-;;

암튼 나 지금 맘잡고 이력서 쓰고 있었는데 늬미..!!!! 옘비...!!! 떨려...!!!!
오늘쯤 나가서 기차표 예매하려고 했는데;ㅅ; 무서워서 오늘은 못나가겠어 그러고보니 나 옛날에도 말없는 전화 존나 많이 받았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친자식들 아오...


아 이틀전에 귀가길에 아파트 계단에 쥐가 있었다...!!!! 크다란 게...!!!!! 말도 안 돼 너무 싫어ㅜㅜ 무서워서 소리지르면서 올라왔더니 언니가 뭐냐고 남자가 쫓아오는 줄 알고 뛰쳐나왔다. 그러고보니 밤에 언니 쫓아온 남자도 있었다. 각종 위협에 노출되어 있구나 히밤 빨리 무술을 배워서 벨이 띵동! 울리면 누구야!!!! 하고 문을 버럭 열고 십자꺽기를... 아니면 아구창을 후려쳐주거나 빨리 배우고 싶어 ㅎㅇㅎㅇㅎㅇㅎㅇ

근데 쥐가 너무 커서...ㅜㅜ 아빠한테 말했더니 괘앤찮다며 그걸 잡지 그냥 놔뒀냐며=ㅁ= 개의치 않았다. 옘비...ㅜㅜㅜㅜ 언니랑 내가 막 아빠를 이사하자고 괴롭혀서 시달리다 지친 아빠와 두 번 이사한 경험이 있는데이번에는 안될 것 같으다...=ㅁ= 쥐가 있다ㅣㄴ.... 너무햄

작년에는 종로에서 자그마한 새앙쥐를 종로 길 한가운데에서 보았다. 초크만 게 후덜덜덜 떨면서 약 1mm씩 전진하고 있었다. 그건 어찌나 귀엽던지...;ㅅ; 근데 쥐가 페스트 옮기는 것도 아니고 만지지만 않으면 괜찮으려나?? 그래도 우리집 계단에 있던 놈은 너무 커서 겅중겅중 뛰내려가는데 몸이 무겁고 몸이 말도 잘 안 듣고 참 힘들어 보였다규ㅠㅠ 어찌나 큰놈인지... 내가 아아아아악 우산으로 휘, 휘 하는데 쥐도 당황해가지구 ㅋㅋㅋㅋㅋㅋㅋㅋ 방향 못잡고 우왕좌왕 ㅋㅋㅋㅋㅋㅋㅋ 그땐 무서웠어ㅜㅜ

경비원 아저씨한테 말하려다가 말았다. 아까도 경비실에 전화하려다가 말았다. 우리 아파트 경비원 아저씨들 세상에서 제일 인자하고 착하다. 가끔 택배 찾으러 가면... 어찌나 인자하신지. 내가 언니한테 경비원 아저씨 너무 좋아!! 그랬던 ㅣ뭐가 어쨌길래?? 그래서 그냥 택배를 주는데 웃으면서 줬다고... 그랬더니 그럼 화내면서 주냐고=ㅁ= 이해를 못해놓고서는 나중에 지가 받고나서는 경비아저씨 진짜 좋다고 지도 감동=ㅁ=;;; 자매만 그런 게 아니고 부모님들마저 인정했을 정도다. 세상에서 제일 좋은 아저씨들만 모아놓은 우리 아파트...!!!! 진짜다 그냥 별것도 아닌 말을 한마디 해도 어찌나 인자하시고 내맘+우리가족맘+전인민의 맘에 쏙드는지... 캬캬캬캬캬컄캬캬

"마우스일기" 분류의 다른 글

[알려다구] 천연화장품 만들기 강좌 추천좀 (5)2008/03/06
괴롬 (8)2009/03/20
독학사 원고 모집 대마감일 (0)2008/09/22
 (5)2007/05/05
안녕 (5)2008/02/18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8/03/24 16:21 2008/03/24 16: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염둥이 2008/03/24 16:47

    앞으로 쥐를 보는 즉시 생쥐깡으로 만들어버렴~

  2. 행인 2008/03/24 17:08

    그 쥐를 잡아서... 잘 고아서... 여성부장관께 몸보신용으로 좀 보내드리면... 국민성공시대가 조금 앞당겨질라나 몰겠어용. 뷁...

  3. 뎡야핑 2008/03/24 17:16

    두분께/ 쥐 잡기 싫엄

  4. 2008/03/24 19:52

    뎡야가 제일 무서워...( ..)
    옛날(?)에 죽어가는 새앙쥐 한마리를 구하(?)려고 찬물...ㅡ.ㅡ;;에 목욕시키고 생기가 빠지기에 열심히 드라이 해주었으나...ㅡ.ㅜ... 미안해 새앙쥐야...
    (뱀 얘기는 하면 안 될것 같군...)

  5. 달군 2008/03/24 20:58

    완전 나 이거 미친년 처럼 웃어버렸네..
    =_= 근데 쥐는 왜 무서운걸까요? 나 쥐만 상상해도 무서운데... 왜그런걸까.. 궁금햄.

  6. 뎡야 2008/03/24 21:32

    존/ 뱀얘기 해죠요 근데 디게 용감하고 착하시다;ㅅ; 너무 선하셔...♡
    달군/ 쥐가 우왕좌왕한 데서 웃었죠?! ㅋㅋㅋㅋ 나도 그거 너무 웃김; 그쵸 쥐가 왜 무서운지 나도 몰겠다능...

  7. 산오리 2008/03/25 10:16

    덩야가 제일 무서워...(..)--2

  8. 뎡야핑 2008/03/25 11:12

    이런 덧글이 있으면 글을 다시 읽어보는데 어디가 무선지 몰겠다능... 욕써서 그런가;ㅅ; 욕쓰지 않겠어염 헤헤

  9. 2008/03/25 21:17

    뱀얘기...별거 아니에요. 골목끝에 자리 잡은 우리 집앞을 지나던 조그만 뱀 한마리가 내 눈에 띄어 썬키스트 병에 같혀 내 방으로 끌려온후 일주일간 단식투쟁하다 청소하러 들어온 우리어머니 "이게 뭐야~" 하며 들여다 보시다 심장마비 걸려 돌아가실뻔 해서 도로 방생한 이야기에요... 짜슥이 식성이 까탈스러워 그런지 잘 안 먹은듯(뭘 넣어 주었는지는 잘 기억안나네요)
    뎡야가 무서운이유-뭐 뎡야의 욕 한두번 봅니까...ㅡ.ㅡ 단지 만화나 에니같은데 보면 무섭다고 주위의 물건을 다 집어던지는데... 그 중에 칼같은 것도 들어있잖아요... 뭐 그런 이미지...( ..) 칼 날라올라...

  10. 뎡야핑 2008/03/25 21:18

    별거 아니네요... 우와........ 장난 아니다......... 우와....... 존님 역시 조낸..... 우와...................... 쇼킹해 오늘 들은 얘기 중에 제일 쇼킹해=ㅁ=!!!!!!! 우와 진짜 지존이셔염 우와아아아아아아

  11. 2008/03/25 21:27

    뱀얘기 쓰고 뎡야가 무서운 이유 쓰는데 그새 다녀갔군요...ㅋ~

  12. 뎡야핑 2008/03/25 21:45

    오 나 칼 생각했는데 칼 들고 문열어볼까 생각했었는데 ㅎㅎㅎㅎ 실수가 아니고요 일부러...<

  13. 나연 2008/03/26 08:41

    여행을 떠나요! 오랜만에 만나면 남도여행기를 들어봅시다.
    무서운 건.. 밤에 집에 가는길에 보이는 사람들이 무섭네요. 쥐나 고양이 살아있는 거나 죽어있는 걸 볼 때는 징그럽지 무섭지는 않더군요.
    안양 어린이 살해사건 이후로 동물보다 인간이 더 무섭습니다.

  14. 뎡야핑 2008/03/26 13:55

    남도는 전라도 아냐=ㅁ=?? 경상도 갈라 그랬는데. 글구 경상도도 북도인 것 같구...;;; 암튼 이 여행이 미뤄져서 마담한테 졈 죄성스럽게도... 우리 공부가 졈 미뤄지겠네염 다음주에 일본 가고 그다음주에 남도=ㅁ= 여행...=ㅁ=;;;;;;;;;;; 마담...;ㅅ; ;ㅅ; ;ㅅ; ;ㅅ; 전화할게 ㅇ>-< 그대신 니가 오라 그러는 곳 어디든 가서 공부할겜 ㅇ<_<

  15. 나연 2008/03/26 22:51

    실망스럽고 화가나지만 제가 이런다고 여행을 안가진 않겠지요. 일정이 정리되는대로 연락주십쇼-

  16. 뎡야핑 2008/03/26 23:19

    님한테는 할 말이 없다ㅜㅜ 죄송합니다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