찌질 검색 결과

해당 글 1

좌라파파

category 자연미인 본좌하르 2009/08/13 12:52

구르는돌님의 [한국사회에서 '좌파'로 살아가기] 에 관련된 글.

 

짜라파파 그대는 아름다워

짜짜라짜라파파파

짜라파파 그대는 믿음직해

짜짜라짜라파파파

 

라는 노래가 있는데 초등학교 때 왠지 좋으면서도 엄청 싫었던 기억이...;

 

좌파라는 게 한국사회에서 일반적으로 마치 소수자인 것처럼 인식되고 심지어 조롱당하는 줄은 전혀 몰랐다-ㅁ- 말로만 듣던 '대중감각'의 결여가 내게도...-ㅁ-!!!!! 마치 내가 우파 보고 찌질이라고 하는 것처럼, 대다수의 사람들이 지가 우파도 좌파도 아닌 줄 알지만 사실은 우파라면 좌파 보고 찌질하다고 할 수도 있겠지... 역지사지-ㅁ- ㅋㅋㅋ

 

몰랐다 참 재미있다 좌파가 찌질한 거구나... ㅋㅋㅋㅋ 마간지 어디갔어 체간지도 있쟈나1

 

잘 생각해보니 내가 맨찌찌로 다니고 치마입다가 팬티 보이는 거에 대해 내가 아는 한 여성도 극도의 혐오감을 보였었다. 맞아 티비에서, 그리고 나에게도 수북한 겨털은 졈 찌질하잖아 챙피하잖아

 

갑자기 겨털에 관한 시를 또 지었다

 

 

정직한 혐오

수북한 겨털
숲, 숲, 수풀러

해초를 잡아뜯듯
부드럽게 감싸올라
가닥가닥 빗어올려

싱그러워
징그러워-ㅁ-

암튼 그 극도의 혐오감을 표출하던 여성분은 이제 익숙해져서 별로 안 혐오하게 되었다. 별로 좋은 거라고는 생각 안 하지만...2

 

나도 겨털은 좀 찌질한 거 같애 극복해야 하는데... 만일 내가 극복해도 남에겐 여전히 찌질하겠지-ㅁ- 근데 난 나만 극복하면 다들 극복한 듯 느껴대서.

 

나도 주위의 시선에서 조롱을 받는 것이다. 근데 잘 몰랐을지도... 예를 들어 우리 친척어른들이 모여서 브라 얘기하는 걸 들었는데, 작은 엄마들이 가끔 집에서 브라 안 하고 있다가 나도 모르게 바깥에 나갈 때가 있다, 한 번은 가게에 손님이 왔는데 브라를 안 하고 있어서 내내 팔짱을 끼고 있었다며 깔깔 웃었다. 그러니까 이야기의 전제는 당연히 브라는 해야 하는 거... 근데 나하고 자주 마주치지만 아무도 자신들의 조카딸이 노브라일 거라고는 생각을 안 하니까 찌찌를 쳐다도 안 봐서 모르는 거긔.

 

예전에 친구 남자친구가 내 친구한테 제발 나에게 브라 좀 하고 다니라고 하라고 했다고도 하고... 그런 상황에서도 뭐 걔네들이 나 보고 직접 어떤 싸인을 보내지는 않으니까 전혀 몰랐긔 그러니까 그게 일반사회에서 이상하다는 것을??

 

뭐 그렇다 생각할 땐 재밌었는데 막상 쓰니까 재미없자나;ㅁ;

명언으로 마무리 : 용기있는 내가 미인이 된다. 사실 용기랄 것도 없다 별로.. 잘 모른다니깐;

"자연미인 본좌하르" 분류의 다른 글

자연미인 상황체크 (16)2007/09/03
천연 마사지 (2)2006/03/22
생리대 빨래 (8)2010/12/07
주먹 옷 (6)2010/06/24
내장이 깨끗해야 피부가 깨끗하죠 (2)2014/08/26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1. 간지폭풍 마르크스, 간지폭발 체게바라의 줄임말텍스트로 돌아가기
  2. 오늘 아침에 그여성은 글쎄 숨이 넘어가게 달려와서는 나에게 "병맛아..."라고...; 다짜고짜=ㅁ=텍스트로 돌아가기
2009/08/13 12:52 2009/08/13 12:5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산오리 2009/08/13 15:42

    간만에 덧글...
    훌륭한 시입니다..ㅎㅎ

  2. foract 2009/08/14 02:29

    제목 좋아요. 싱그러워 징그러워 표현도.ㅎ
    겨털을 비롯한 팔다리 등등 여성의 몸에서 자라나는
    모든 털들에게 자유를!

  3. 2009/08/14 06:56

    마지막 명언을 보니, 문득, 예전에 순이님 이글루에서 봤던 "자신감" 앨범이 생각나네요.
    그... "여사님"처럼 나온 사진요
    아... 그거 보고싶다..

    • 'ㅅ' 2009/08/14 08:07

      옘/다시 새로운 앨범 제작에 박차를 가하고 싶네요.
      뎡야/타이틀곡은 "만용, 그 쓸쓸함에 대하여"

    • 앙겔부처 2009/08/14 12:13

      ㅋㅋㅋㅋㅋㅋㅋㅋ 보고싶다시니 올려드리죠


      데뷔 28주년 기념 "자신감"
      =ㅅ=

    • 2009/08/14 19:55

      와~~ 고맙슴다 역시 자신감 있어 보여요 ㅎㅎ
      털도 별로 없어 보이고;;

  4. 비밀방문자 2009/08/14 09:44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앙겔부처 2009/08/14 12:16

      메일을 보낸다는 게 계속 깜박했어요;ㅁ; 아주 멍청한 나자신...ㅜㅜ
      암튼 잘 받으셨으니 다행이에요 재밌게 읽어주시구 연락에 소홀한 저 자신을 용서해 주세요;ㅅ;

  5. 앙겔부처 2009/08/15 00:27

    옘/ 어라려 덧글이 안 되네요 버그인가...=_* ㅋㅋ 마이 프레샤쓰..//ㅅ// 낄낄<

  6. 10분시 2009/08/15 11:36

    10분 詩

    멸치배
    후려치는 소리
    온동네가 시끄럽다.

    멸치배 나간후 그 아래로
    덧붙이는 소리....
    "포토,팔레스타인 메거진"
    봄일까/가을일까?
    볼수록 미소가 고궁과 반대이다.
    웃음속의 쓸쓸함이 배인 포토
    포연의 심중과 고궁은 이국 일뿐이다.

    팔레스타인의 미소는 환희지만
    서산 마애불의 미소는
    가을의 미소라고 하더라
    "아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