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타 검색 결과

해당 글 3

사용자 삽입 이미지

 

훈제굴올리오는 애인이 지은 이름이다 지 멋대로...<

내가 만드는 파스타는 다 똑같으며 다 다른데, 항상 비슷한 재료로 만들며 항상 계획한 재료 중 무언가는 꼭 빼먹기 때문이다. 젠장... 건고추를 안 넣었어-_- 일단 레시피부터.

 

재료(2인분)

  • 메인 재료 : 훈제굴(통조림) 한 캔
  • 기냥 재료: 스파게티면(아무거나), 피망 반 쪽 작게 썰기, 양파 반 개 둥그렇게 썬 거, 마늘 두 개 박살내고 여러 개 썰어놓기, 토마토 1개, 올리브 오일 (+후추, 파슬리)

훈제굴은 마법의 음식이다. 옛날에 통영에 갔을 때 구하고 싶었는데 못 구하고 동네 마트에서 기적적으로 샀다! 너무 먹고 싶은데 잘 안 판다 ;ㅁ; 통영 훈제굴 ;ㅁ; 마트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세상이여 내게 오라

 

만드는 방법

  1. 센불에썬 마늘이 잠길 정도로 올리브유를 두르고 볶는다
  2. 계속 센불에 양파도 넣고 볶고 피망도 넣고 볶고 소금 뿌리고 그러다 토마토도 넣고 볶고 훈제굴도 통째로 넣고 볶고 다진 마늘도 넣고 볶는다
  3. 그러는 동안 면이 다 익었어서 체에 잘 받혀 두었던 면도 넣고 잘 섞는다(나는 홀 하나짜리라 맨첨에 익혀둠)
  4. 맛있다...! 소금 간은 중간중간 적절히

굉장히 맛있었지만 면이 너무 뿔어서.. 요리를 두 개 하면서 밥먹고 요리 한 개 더 할라고 재료 준비를 동시에 하다보니까 면에 신경을 못 썼다. 덜익은 것보단 푹익은 게 낫긴 한데, 올리브 파스타에서 면이 뿔면 기름을 엄청 쳐먹어서 기름을 더 뿌려야 하고, 느끼해진다. 느끼해도 나는 맛있지만...<

 

여기다 평소에는 올리브유 스파게티에는 건고추랑 케이퍼도 넣어서 볶아 먹는다. 검은 올리브가 있다면 그것도 넣을 것. 아무거나 내가 좋아하는 거 다 넣음<

 

토마토는 이렇게 넣어주면 토마토 소스처럼 되는 거 전혀 아니고 그냥 볶은 토마토처럼 된다. 즙이 스며나와서 참 맛있다. 토마토 너란 아이... 비싸다-_- 비싼데 요리에는 몇 개 못 쓰고 애인이 다 쳐먹음 -_-

 

양파는 사실 피망처럼 네모낳고 작게 썰어야 하지만 개인적으로 동그랗게 커다랗고 작은 사이즈의 양파가 다양하게 있는 걸 좋아한다. 무엇보다 썰기도 쉽다! ㅋㅋ 하지만 올리브유 파스타에는 잘게 썰어야 제맛일 것이다.

 

내가 만든 요리가 맛에 비해 외관이 맛있어보이지 않는 데 대한 고민이 좀 있다. 어떻게 하는 건지 모르겠다 -_- 정진 또 정진하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의 이름은 무엇이냐길래 기냥 오븐 토마토라고 말해줌

 

토마토를 오븐에 구우면 맛있다. 그리고 피자치즈는 아무데나 뿌려도 다 맛있다. 양파랑 마늘에 올리브유를 발라서 오븐에 구워도 맛있다. 그러한 사실에 착안하여< 토마토+양파+마늘에 올리브를 잘 뿌리고 170도 오븐에 7-8분 굽다가 열고 피자치즈 뿌리고 150도에서 10분 더 구워서 만들었다. 왕맛있음. 아 남는 옥슈슈도 넣었다. 소금을 뿌렸어야 했는데 아뿔싸 두 번이나 만들어 먹으면서 안 넣었다 피자치즈가 짭짤하므로 기냥 먹어도 맛있음.

 

애인 내일 먹으라고 맛좋은 마카로니도 해주고 내일 나 싸갈 반찬으로 맛좋은 참치에다 이것저것 양채 썰어넣고 마요네즈 소스한 것도 만들었다. 총 4개의 요리를 하니 부들부들 떨렸다 힘들어서;;;; 아직 요리를 여러 개 하는 게 익숙하지 않다. 하지만 매일 요리하고 싶다. 하지만 매일 요리하면 매일 출근할 수 없을 것이다. 새삼 육아와 직장일을 병행하는 사람들에게 경이로움을 느낀다. 나의 500배쯤 힘들 것이기에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2/01/09 00:13 2012/01/09 00: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almae 2012/01/09 00:45

    어쩜 블로그글을 이리 빨리 쓰시나. 레시피 감사. 꼭 만들어먹어야징

  2. 냐옹 2012/01/09 23:31

    나의 지친 심신을 달래줘 당신의 요리로!!!!!!! 쿠다사이

  3. 윤 마담 2012/01/21 23:32

    요리하는 생활, 아름답네요.

조리 포인트 : 잣을 볶아 가니쉬한다(*가니쉬: 곁들임, 꾸밈)

 

준비 재료: 바질페이스트 2분의 1 Ts/ 생크림 200g/ 파스타 100g/ 브로컬리 50g/ 버터 2분의 1 Ts/ 치즈가루 2분의 1Ts/ 잣 1 Ts

 

* 바질 페이스트 만들기(pesto di basilico)

잣 2분의 1Ts/  바질 200g/ 올리브오일 / 마늘 1개/ 치즈가루 1Ts

 

이태리 요리는 손님 오기 전에 다 준비해놓고 온 다음에 만드는 시간이 짧다. 준비 시간은 길지만 참 쥬타...< 3코스를 오늘 쓴 세 개로 할 수 있댜아

남부지방은 생 바질이지만, 북부는 오일 섞어서 페이스트 만든다.

 

 

조리 방법

 

1. 살짝 데친 브로콜리는 버터 약간량에 소금, 후추 넣고 살짝 볶아낸다.

2. 잣을 볶는다. 앞뒤가 있으니 양면 고루게

3. 후라이팬에 생크림 넣고 바질 페이스트를 한 숟갈 넣는다. 아직 면이 준비 안 됐다면 옆에 제쳐 놔

4. 면 넣고  후추 넣고 소금간 하면 됨 -ㅁ- 1, 2번을 넣규.. 위에 치즈 뿌리규.. 꺅!

"의식주" 분류의 다른 글

입이 위에게; (8)2013/09/09
Risotto con il fomagio 치즈 리조또 (0)2010/12/29
식습관 대혁명 (4)2011/11/14
굴크림 스파게티 (2)2011/01/08
Black or White (0)2011/04/04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0/12/27 19:26 2010/12/27 19: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뽀삼 2010/12/28 14:33

    이왕이면 사진도 첨부하삼-_-;;

    • 앙겔부처 2010/12/28 15:09

      모두 바라마지 않는 좋은 지적이에염......<
      근데 사진기가 없고 핸폰 사진은 연결 짹이 고장나서 방도가 없다는.. 뭐 핸펀으로 찍은 걸 메일로 보내도 되지만 돈이 들기에...< 암튼 다음부턴 사진도 준비하도록 노력해 봅죠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