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같은 건 죽어야 돼

category 우울한일기 2011/04/02 14:24

결국 우리가 정한 원고 마감일을 늦추고 말았다. 직접 정한 건데!!!!

그리고 다 쓰니까 썩 잘 쓰지도 않았다. 시간만 잔뜩 들이고...ㅜㅜㅜㅜㅜㅜ

스스로 정한 마감 날짜도 못 지키고 게을러 빠진 나같은 건 죽어야 돼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알 아라킵, 나카브-네게브 사막의 유대화 프로젝트

 

게을러 빠진 나같은 건 죽어야 돼 ㅇ<-<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팔레스타인에 다녀온 친구들이 글쓰기를 너무 게을리해서 잘 이해가 안 갔었는데. 그니까 당시 현지에서 보고 듣고 느낀 많은 것들과 찍은 사진들을 정리를 안 하는 거다! 그런데 막상 나도 다녀오더니 안 하고 있다. 사진을 찾다가 헤브론이나 동예루살렘 등 내가 봤던 동네들의 사진을 또 한참 보고(맨날 이러느라고 뭐만 할려고 하면 시간이 한참 간다) 분명 내가 겪은 것들은 별 거 아니지만, 아직 가보지 못 한 사람들이 훨씬 더 가깝게 느낄 수 있을텐데!!

 

사실 위의 딱딱한 글보다 번개같이 써갈긴 나카브(네게브) 사막의 알 아라킵 마을 파괴에 대해 - 12/16 만남의 날 발표 자료가 더 읽기도 쓰기도 쉬운데. 같은 시간 동안 이런 글을 백 개 쯤  쓸 수 있다. 써야지... -_- 헤브론 얘기가 쓰고 싶다. 아아.. 하지만 난 동예루살렘 얘기를 써야 해!!!!!!!!! =ㅁ=;;;

 

항상 스스로 정하고 스스로 정한 것때문에 고통받는 나 같은 건 죽어야 돼 ㅜㅜㅜㅜㅜㅜㅜㅜ 팩트 정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쓴 건데 너무 힘들어 제기랄 그냥 연대기순으로 팩트를 나열하는 게 훨씬 낫겠다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이번 기획 시리즈를 참세상에 기고하고 있는데, 참세상에서 메인에 엄청 아래쪽에 실어준다. 으으.... 이것이 미디어의 독재인가(틀려) 나도 미디어 하나 소유해 버려야지 이거 원... 그나저나 레디앙에도 기고 문의를 했었는데 답장도 안 와서, 내가 거절할 거면 답장 꼭 주시라고 그랬는데도 씹어서 트위터에서 레디앙 언팔해 버렸다 ㅋㅋㅋㅋㅋ

 

땅의 날을 맞은 지난 글도 엄청 좋다. 이건 참세상 링크로~~

 

  1. 3월30일 땅의 날’, 지금도 변함없는 점령
  2. 요르단 계곡-삶에 대한 모독과 싸우는 사람들

진짜 좋음 왜 이게 1번 기사로 안 드는 거야... -ㅅ-

"마우스일기 / 우울한일기" 분류의 다른 글

최주봉 울다 (0)2005/07/11
CURSE NOTE (0)2006/11/15
재범 ㅜㅜ (7)2009/09/08
피에르 드 게테르의 불행한 삶 ;ㅁ; (3)2011/05/03
대마초 정도는 합법화 해야 (8)2011/10/06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
2011/04/02 14:24 2011/04/02 14:24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223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방문자 2011/04/04 00:57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앙겔부처 2011/04/04 19:27

      아이코 이런 댓글이 있는 줄도 몰랐네요ㅜㅜ
      메일로 초기화된 비밀번호를 보내드릴게요. 그 네이버 메일 주소는 맞게 적으신 거죠??
      글쓰기 오류가 생겨서 회원 승인을 관리자 가입에서 이메일 인증으로 다시 바꿨는데, 그 과정에서 님만 붕 떠버렸네요 -_- 생각을 못 했어요 죄성..ㅜ

  2. 기종씨 2017/04/25 01:16

    성지순례왔습니다

  3. 시진 2017/04/25 13:36

    성지순례 왔습니다 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