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크림은 며칠 전에 만들었고 나머지는 오늘 다... 퐈이야

 

1. 바닐라 아이스크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유 400mL + 생크림 100 mL + 설탕 6스푼 넣고 거품기로 저어주며 끓이다가 기포가 생기면 끄고 잠깐 식혔다가 계란 노른자 2개 넣고 겁나 저어준 뒤 식혀서 통에 담아 냉장고 ㄱㄱ

 

라는 레시피를 봤는데 집에 생크림이 유통기한이 지나서 -ㅁ- 빨리 해치울라고 200 mL 넘게 넣었다. 그렇다면 우유도 두 배로 넣을 생각이었는데 아뿔싸 까먹었...< 그래서 계란도 세 개나 넣었음 -_- 남은 계란 흰자를 처리하기 위해 계란 하나랑 같이 계란찜을 만들었는데 이게 또 어찌나 맛이 없든지.. -_- 내가 만드는 계란찜 참 맛없어 나중에 소금 더 넣고 참기름, 후추 넣으니까 그나마 눈뜨고 먹을만 했음

 

이거 아주 진한 맛은 아니고 괜찮긴 하다 나 아이스크림 엄청 좋아하는데 앞으로 잘 해먹어야지~~ 설탕이 좀 부족했음.. 지금 잘 먹고 있다. 얼리는 중간에 긁어주라는데 밤에 넣어놓고 자고 담날 일어나서 먹어보니 이미 너무 늦었따. 게다가 넘 꽝 꽝 얼어서 숫갈로 먹기가 참 힘들었다.

 

출근해서 곰곰 생각해보니 감자깎는 칼로 위에를 긁어서 먹으면 되겠구나!! 싶어서 집에 와서 해봤는데 안 긁히긔

 

2. 꽃게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니까 꽃게를 15마리쯤 사다줬다. 지금 꽃게 철이래. 언니가 칫솔로 깨끗이 손질까지 해줬다 ㅜㅜ 고마워라 난 꽃게만 꺼냈을 뿐< 근데 꽃게 어떻게 찌는지 모르겠어서 ㅁ이 엄마께 전화했는데 안 받으셔서 그냥 저렇게 넣고 중불에 끓이다가 10분 뒤에 됐을 것 같아서 하나 짤라 보니 안 익었긔. 그제야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안 비리게 하려면 물에 미림이랑 뭐 이것저것 넣고 꽃게는 등껍질이 아래로 향하도록 ㅜㅜㅜㅜ 젠장 ㅜㅜㅜㅜ

 

다음주 토요일에 겁나 맛있는 된장이 도착할 예정이다 (그 된장 후기는 먹은 뒤에<) 그 때 그 된장으로 꽃게탕 끓여먹어야지 꽃게탕 맛의 비밀은 된장에 있소이다 지난 추석 때 ㅁ이 어머님이 해 주신 맛좋은 꽃게탕을 내가 시전할 차례가 되얏다

 

3. 자우어크라우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배추를 1개를 가늘게 썰어 굵은 소금 2 큰스푼 넣고 20분간 치대어(?) 병에 담아 1개월간 실온 숙성하면 됨 뚜껑은 바람이 통하도록 해놓으라고.

 

양배추 먹다남은 게 있어서 상할까봐 갑자기 막 만듬. 체코에서도 너무 맛있게 먹었었구, 최근 몇 번 간 식당에서도 이게 나오는데 넘 좋아서 만들기 쉽다. 이제와 생각해보니 양배추 속살이라고 씻지도 않았다...< 글고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마친 비닐 손장갑이 똑 떨어져서 맨손으로 치대는데 소금이 좀 따가운 것도 같고 아닌 것도 같고... =ㅅ=

 

뚜껑으로 숨이 통하게 할만한 게 없어서 종이 호일로 덮었다. 일단 1주일 있다가 먹어봐야지

 

번외편: 밀덕을 위한 나라는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닥이 추운 건 알아가지구 나의 요가 매트를 깔고 프라모델 삼매경에 빠져 있는 동거남 (만 29세)

 

4. 녹차라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의 친구가 사다준 맛좋은 녹차잎이 있는데 사실 그걸로 녹차 아이스크림 만들려고 했는데 가루가 아니라서 포기했었다. 그랬다가 갑자기 찻잎을 갈면 가루가 아닌가-ㅁ- 싶어서 찾아보니 맞긔. 다만 녹차가루는 나노(?)가 되도록  간다는데 집의 믹서기로는 나노까진 안 되긔 입자가 겁나 굵다... =ㅅ= 하지만 이 녹차가 진짜 캐맛있어서 진짜 맛좋음 ㅇㅇ

 

녹차가루 만든 김에 괜히 녹차라떼를 해봤는데 별로.........< 일단 라떼 할라면 거품내야 되는 거 아닌가?? 거품기 사야지 우유거품기 ㅇㅇ 수동 에스프레스 추출 기계 사면 자동으로 딸려오던데 그거 빨랑 사야지

 

녹차 반스푼에 꿀, 뜨거운 물 조금 넣고 저은 뒤 중탕해서 데운 우유를 부었다. 우유 데우기 귀찮아서 방병 소독을 위해 끓인 뜨거운 물 남은 거에 잠깐 넣어놨더니 미적지근... 저따위로 보여도 맛은 있는데 그게 녹차라떼의 맛은 결코 아니었다. 꿀은 한살림에서 산 맛좋은 아카시아 꿀이지만 한국에는 진짜 꿀이 없다대 다 설탕물 마신 꿀벌들이 싸놓은 꿀임 ㅜㅜ

 

5. 옥수수 조림

 

오늘의 하일라이트다. 사실 음식을 많이 사는 편도 아닌데, 근데 매번 잘 해 먹지 못 해서 버리는 일이 가끔 있다. 이 작은 살림에서 고게 뭐가 어렵다고 음식을 버리고 있어 진짜 아오... 아빠가 여름에 먹으라고 삶아 준 옥슈슈를 냉동시키고 한 번도 안 먹다가 이것도 버리게 될 거다 불현듯 (오늘 요리의 신 강림) 떠올라 갑자기 찾아봤다, 스위트콘을 만들어볼라구. 스위트콘이 몸에는 안 좋은데 입에는 좋잖아? 느낌 아니까< 근데 어떻게 해도 그 맛은 안 나나봄 다른 거 레시피 깔린 거에 비해 레시피도 거의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시피 상에서는 물이 끓은 뒤에 옥슈슈를 넣으라 했으나 나는 처음부터 부어버렸다 옥수수가 더 흥건해지라고<는 훼이크고 뭔가 그래야 더 스위트콘에 가까워질 것 같아서... =ㅅ= 남은 옥슈슈는 밥에 넣어서 먹을라고 놔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렇게 해서 불올려놓고 병소독(?)하고 있었다. 올리브 사다먹고 남은 병 두 개.. 병 소독 하려니까 귀찮아서 그냥 뜨거운 물 부어놓고 몇 십 분 있었음 =ㅅ= 혹시라도 병 깨질까봐 큰 냄비에 담아놨는데 냄비가 뜨뜻해지는 게 기분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을 약간 센 불에서 끓이며 올리고당과 꿀을 적당히 마구 넣었다. 그러다 중불에서 물이 2/3가 될 때까지 졸이래서 졸이는데 시간 한참 걸림. 그 와중에 꿀 쏟아서 ㅜㅜㅜㅜ 너무 속상했따 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혔다가 병에 담아 옥수수 조림 완성! 한국식으로 간장 넣고 한 것도 있던데 나는 얘를... 실온 보관하면 썩겠지? ㄱ-;;;; 아 곰팡이 우리 집에 곰팡이 자꾸 생겨 너무 싫어 ㅜㅜㅜㅜ 냉장고에 넣고 먹어야지 맛있어 보임 이걸로 뭘 해먹을꺄

"의식주" 분류의 다른 글

La Blogotheque (4)2009/08/07
panna cotta 판나코타 (6)2010/12/27
시집 갈 준비 완료 (5)2012/08/27
참치크림스파게티 (4)2009/02/11
시어머니 요리 (feat. 아구찜 레시피 (0)2018/12/11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3/09/29 04:02 2013/09/29 04:02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274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몬드 문어 2013/09/29 13:11

    바닐라 아스크림에 바닐라는 언제 넣어야 되죠? 바닐라 가루는 마트에서 팔겠죠?

  2. 아몬드 문어 2013/09/29 20:08

    긁질과 다시 얼림이 포인트네요 ㅎㅎ 지금있는 고추장 통은 좀 그러니까 다른 통을 찾아봐야겠음요

  3. okcom 2013/09/29 22:05

    역시 어린이나 어른이나 아이스크림에 눈이 뙇!! 과일이나 기타 식자재 넣으면 소프트아이스크림 돼 나오는 기계도 있던데 다들 그것도 생각해 보셔요들.

  4. 무연 2013/09/30 01:14

    정말 훌륭하고 자상한 오네사마네요(^-^). 꽃게 15마리 쾌척에 칫솔로 손질까지 해주시다니.

  5. 비밀방문자 2013/10/08 14:39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 돈 야핑 2013/10/08 21:35

      우왕... 이렇게까지 고심하시긔 ;ㅅ;ㅅ;ㅅ;ㅅ;ㅅ;;ㅅ;ㅅ;ㅅ;

      전 3번 천만원짜리 오디오요< ㅋㅋ 프로젝터는 집에 쏠 공간이 없고... -_- 지금 티비 42인치까지는 안 되는데 방 사이즈 대비 충분히 크거든요. 그거 고를 때도 아빠는 더 큰 거 사라고 -_- 그랬지만 저의 작은 방에 지금 삼십 몇인치 짜리도 충분히 크네욤. 요즘엔 노트북에 영화 받아서 그 티비로 보고 있어용.

      사실 귀맹(?)이라 사운드 잘 모르고 그 티비에 달린 스피커로 봐왔는데 오디오가 갖고 싶네요...< DVD 플레이어도 있어요 (현직 전애인이 쓰는 게임 플레이어가 있어용)

      컴퓨터는 컴퓨터 방에 따로 있고 거기에는 괜찮아 보이는 스피커가 있어요 (신랑이 전에 쓰던 거) 그래서 저는 3번을 추천합니다<가 아니고 갖고 싶네요 ㅎㅎㅎㅎ 막 너무 엄청 크고 그런 건 아니죠?? 제가 잘 몰라서 =ㅅ=;; 티비 옆에 책상이 거의 딱 붙어 있어서 여유 공간이 거의 없기 때문에, 사이즈가 크다면 4, 5번 다 괜찮아요 둘 다 뭔지 잘 몰라서...;;

  6. 무위 2013/10/10 10:44

    미니 앰프하고 북쉘프 스피커를 알아봐야 겠네요. 미니 앰프도 출력은 집에서 쓰기엔 충분하고, 북쉘프 스피커는 저도 써보진 않았지만(제가 덩치 있는 걸 좋아하는 편이라^^) 크기가 크지 않으면서 나름 성능이 괜찮다고 하더라고요. 앰프나 스피커는 TV 바로 옆에 놓지 않고 여유 있는 공간에 놓을 수 있게 제가 케이블은 길게 따로 보내드릴께요. 옥션에서 주문하면 덩야 집으로 배달 갈 텐데, 앰프 따로, 스피커 따로, 제가 보내는 케이블 따로 세번 갈 거에요^^;; 노트북이랑 TV연결해서 볼 줄 알면 연결하는 방법은 어렵지 않을 거에요. 나중에 따로 설명드리던가요. 어쨌든 TV에서 나오는 소리보다는 좋을 거에요. 비싼 TV들도 스피커 성능은 대부분 별로여서...

  7. 무위 2013/10/18 10:47

    바빠서 답문자를 못보냈는데, 케이블이 한가지밖에 안갔다고요? 스피커선은 그냥 선만 있고 양 끝에 아무 것도 없는 것이고요, 컴터와 앰프를 연결하는 선은 한쪽은 하나 다른 쪽은 두개로 갈라져있는 건데요. 같은 곳에서 두가지를 따로 시켰는데 따로따로 발송하나? 보통 그렇게 하면 알아서 같이 배송하는데... 그럼 하나는 착불로 갔나??? --;;
    하여튼 앰프는 도착했나요?

    • 무한한 뎡야 2013/10/18 10:58

      네! 아침에 앰프 뜯어보고 출근했어요 새벽같이 택배가 왔더라구요...;;
      케이블은 따로 왔어요!! 근데 양끝에 아무것도 없는 그거... 뭐 어떻게 해야 하나요????; ;;;;;; 내일 조립(?)해 볼라구요!!

  8. 무위 2013/10/19 01:02

    제 블로그에 설명 올려놨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