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ategory 우울한일기 2015/05/20 03:38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힘 하는 부분이 제일 예쁜데 쓸데없는 걸 붙여놔가지고 사진이 없어졌네 지가 붙임 지 이쁘다고

 

혼자 있으면 별로인 것 같다.

요즘 잠을 잘 못 자서 너무너무 졸렸는데 나 자신이랑 대화 좀 해볼까 하고 뭐 좀 쓰다가 겁나 우울해져서 다시 도망나왔다. 우울함을 달래줄라고-_- 사진들을 봤다. 고등학교 때 친구가 붙여준 스티커 사진도 찾았다. 사진 올려도 괜찮겠지 이젠 너도 아줌마가 됐겠지 애기도 있을라나. 살면서 폭풍 같은 미친 것 같은 사랑을 퍼부어준 처음 만나는 타인이었는데. 지금 와서 보면 이렇게 예쁜 소녀가 날 좋아했었다니 흐뭇해지고< 이 때의 맥락들이 떠오르면서. 이십년 가까운 시간을 넘어 지금의 나에게 위안을 줄 줄이야. 게다가 20년 가까이 스티커 사진집을 보관할 줄이야-ㅁ- 어떨 때는 이때의 감각이 생생한데 어떨 때는 아무 의미 없고. 요즘 이상하게 얘가 많이 생각난다. 길거리에서 마주칠까 눈을 크게 뜨고 지나가는 사람들을 쳐다보기도 한다. 혹시 만나면 서로 실망할라나. 너는 나를 어떻게 기억할라나. 나의 뭐가 좋았던 건지 궁금하다. 그 때를 기점으로 나는 엄청 변했는데. 애를 낳았을지 애도 너처럼 예쁠지. 힘들어했던 문제들을 어떻게 소화했는지. 어른이 됐는지. 마지막 통화했을 때 어른이 됐구나 생각하긴 했었는데. 좋았던 일들도 괴로웠던 일들도 대체로 단편적으로만 기억하는 편인데 얘하고 있었던 일들은 워낙 강렬해서 대부분 기억하고 있다. 그래서 지금까지도 이렇게 보고싶은가 너무 강렬한 기억이라서. 우리가 이성애자가 아니었다면 아니면 남자 여자로 만났다면 서로 구원하는 관계가 될 수 있었을까. 누구랑도 안 되는데 우리 둘이 될리가 없지 아 똥같은 소리 그만하고 잠을 자야 내일 일을 하지 ㅜㅜㅜㅜㅜㅜㅜㅜ 야근해야 되는데 -ㅅ-

"마우스일기 / 우울한일기" 분류의 다른 글

우울증 (5)2008/11/04
그분 (5)2008/11/12
머리가 복잡하다 (11)2010/06/01
등이 뼜다 (20)2011/11/29
동구리이이이이;ㅁ; (0)2012/05/22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5/05/20 03:38 2015/05/20 03:38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289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무언 2016/03/13 00:38

    예쁜분이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