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마귀인들에게 희소식! 냉찜질로 블레오마이신 고통 이겨내기< (혐짤 주의-_-)

이 글을 다 쓰고 몇 시간 뒤부터 다시 아파서 진통제도 먹고 냉찜질도 두 개로 두 손으로 계속 하고 있다... ㅜㅠ

- 아 아니다 차가운 정도로 소용이 없고, 얼음 같이 차가워야만 고통이 덜해진다. 무슨 원리지?

 

사마귀와의 사투에 최근 사마귀 치료를 시작하며 얼마나 고통받고 있는지 약하게 적은 바 있는데 실은 그거보다 더 아프다! 실은 처음 치료 이후 며칠간 죽을 뻔 하고 그 뒤 세 번인가 치료받는 동안 이렇게까지 안 아파서 방심하고 있었는데 어제 치료받고 나서 처음 치료 때만큼 아프다. 사실은 그보다 더 아픈 것 같다, 진통제를 아무리 먹어도 소용이 없다. 집에 있는 타이레놀 두 알씩 먹어도 소용이 없어서 아침에 신랑더러 진통제 새로 쎈 걸로 사다달라고 했는데 그래도 너무 아팠다. 하지만 중요한 약속이 있어서 그냥 절뚝거리면서 걸어다니지 뭐..하고 집을 나섰는데 신발 신는 순간부터 아팠지만 장우산을 지팡이 삼아 걸을 수 있을 줄 알았는데... 빌라 단지 벗어나지도 못한 상태에서 땀이 뻘뻘 흐르고 진짜 너무 아파서 급하게 약속을 취소하고 집에 돌아왔다 ㅜㅜ 막 소리를 지르다가 아파서 이 아픔의 주범인 사마귀 치료약 '블레오마이신 고통'을 검색했는데 검색 결과가 개똥도 쓸모없고 다만 치료한 주변이 다 붓는다는 데 착안해서 붓기 빼는 방법을 검색해서 아이스팩을 얼려서 환부와 그 근처에 골고루 냉찜질해 주니까 효과가 있다! 소리를 안 지르고 말을 할 수가 있다! 너무 아파서 계속 소리 지르고 말을 제대로 할 수가 없어서 매주 토요일 시어머니께 드리는 문안 전화도 생략하려고 했는데 아까 문안 전화도 말짱히 드렸다! 이럴 수가 왜 아무도 안 알랴준 거야 ㅜㅜ

 

그래서 일단 진통제 알약은 그만 먹고 냉찜질만 하고 있다. 계속해서 귀신이 길다라고 얇고 뾰족한 바늘 같은 걸로 발밑에서 내 발바닥을 찌르는 것 같은 통증이 몇 초에 한 번씩 몰려왔는데 ㅜㅜ 씨발놈의 귀신 꺼져~~ 이런 마음으로 고통에 몸부림치고 있었는데 한결 낫다. 하루종일 시간 낭비한 게 너무 억울하고ㅜㅜ 잠도 제대로 못 잤는데 오늘밤 잘 잘 수 있게 냉찜질에 최선을 다해야지. 이 기쁜 소식을 전국의 고통받는 사마귀인<들에게 언능 전하고 싶어서 써봤음

 

항암제인 블레오마이신이 사마귀에 효과가 있다는 건 생각보다 아주 최근에 알려진 것 같다. 2002년의 면역억제요법시, 난치성 사마귀에 鹽酸블레오마이신 유효라는 기사에 따르면 독일에서 한스 볼프 교수님이 그즈음 알아냈나보다. 한스씨 고맙습니다 iㅁi 그런데 항암제라는 것이 나쁜 세포만이 아니라 멀쩡한 세포도 존나 공격하기 때문에 이렇게 아픈 것일까? 왜 내가 아프다고 진통제 처방해 달라는데 우리 병원에선 진통제 걍 사먹으라 그런 걸까? 하지만 이제 냉찜질 요법을 알았으니 한시름 덜었다. 근데 가만히 있을 때 고통이 덜어졌다는 거지, 여전히 걸을 수는 없어서, 여전히 환부를 덮은 거즈를 스치기만 해도 너무 아파서ㅜㅜ, 걸을 수가 없다. 내일 내일 모레가 심히 걱정된다.

 

그동안 치료 받으면서 호전되는 양상을 완치된 뒤에 써보려고 했는데 지금 걍 쓰자면.. 최근 생긴 사마귀 2개는 2, 3번 주사 맞은 끝에 완치됐다. 생기자마자 치료를 받아야 된다, 괜히 병원 가기 싫다고 미루고 미뤄봤자 돈은 둘째 치고 그 고통이.. 상상을 초월하게 된다 ㅜㅜㅜ 미친놈아 병원 꼬박꼬박 가자 앞으로 ㅜㅜㅜ

 

이 블레오마이신의 부작용 같은 것 중에 피부가 검어진다는 게 있다. 항암 치료하는 식으로 몸에 주사하는 게 아니고 발바닥에 찔러넣은 건데 부작용이 같이 나오는지 어떤지는 모르겠다 (대학 병원 의사는 항암치료랑 다르다고 부작용도 상관 없다고 했으나 의사에 대한 나의 불신이 극에 달해..^^;). 어쨌든 블레오마이신으로 사마귀 치료하면 그 주변이 똥그랗게 검어진다. 우리 병원 의사는 이게 피라고 그러는데.. 이것도 신뢰가 안 감 -_-

 

아래 사진은 임산부나 심신이 허약한 자는 안 보는 게 좋을 거임 ㅜ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약과다.. 덜 징그럽다. 암튼 작은 두 개는 저렇게 시커매졌는데 본진이 저렇게 괴물같이 변할 뿐-_- 가생이만 조금 꺼멓고 색깔이 불변인 거라.. 꺼매져야 되거늘. 그러고서 다음에 갔을 때, 주사는 안 맞고 저 세 부위를 '오려낸다'. 뭘로 잘라내나요? 그랬더니 "가위로 잘라냅니다"라는 답변을 들었다. 그렇게해서 오려진 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뜨아 징그러 이거 그나마 작게 만들어서 그나마 덜 무섭다 완전 무서워 ㅜㅜㅜㅜ 죽은 살과 생살이 붙어 있짢아? 그걸 죽은 살을 잘라낸다면서 생살들도 필연적으로 잘라냄 ㅜㅜㅜㅜ 아 다시 생각해도 식은땀이 흐른다;; 그리고 특히 저 본진, 저 괴물 부분 ㅜㅜㅜㅜ 누워서 사진 찍으려는데 각도가 안 나와서 바보 같은 자세를 취했더니 간호사 분이 찍어주셨다. 폰을 받아서 사진을 확인한 순간 오려짐당할 때보다 더 크게 비명을 질렀다 진짜 귀신 본 바보 왕멍충이처럼 뜨아아아 끄아아아아 아아아아아악 ㅋㅋㅋㅋ 아 바보 ㅜㅜㅜㅜ 하지만 너무 아프고 아픈 것보다 무서워서 아오 ㅜㅜㅜㅜ

 

일주일은 주사 건너 뛰고 그리고 어제 갔더니 지금 이렇게 말도 안 되는 고통에 휩싸여 있는 것이다. 아무것도 못 하고 냉찜질이나 열심히 하고 (그리고 먹기는 이거저거 많이도 쳐먹음 그래서 지난 번에 휴가 내고 4일 집에 누워만 있는 동안 진짜 겁나 살쪘다..ㅜㅜ) 이렇게 시간 낭비하는 게 너무 싫은데 머리 쓰는 일을 할 수도 없고 일단 한쪽 손이 아이스팩에 묶여 있는 처지라. 그래도 발의 붓기가 좀 가라앉았다. 밤에 자기 전에나 진통제 먹어야지 개똥도 쓸모 없지만.. 난 원래 진통제 먹는 걸 진짜 싫어해서 생리할 때도 아무리 아파도 거의 안 먹는데. 살면서 생리통 때문에 먹은 게 열번도 안 되는데. 아 몰라 전국의 사마귀인이여 빨리 병원 가시오 롸잇나우 당장

 

주사 맞는 게 정말 진짜 아파서 너무 병원 가는 게 무섭고 어떻게든 오라고 한 날에서 하루 이틀씩 늦게 가고 있는데...ㅜㅜ 생각만 해도 털이 곤두서고 식은땀이 흐른다. 주사 맞을 때마다 침상을 꾸아악 붙들고 식은땀을 흘리면서 아아아아 비명을 지른다 근데 너무 아파서 얼굴이 다 구겨지잖아? 이런 주름은 오래 가기 때문에 처음에 방심했을 때만 얼굴이 다 구겨지고 그 다음에는 아차 싶어서 얼굴 피부조직을 활짝 편 채로 비명을 지른다 미친놈ㅋㅋㅋㅋ 주름 방지 생각하는 거 보면 죽을 만큼 아픈 건 아닌가보다. 암튼 이까짓게 이렇게 아프면 항암치료란 건 얼마나 아픈 건가 도대체.. 싶었는데 항암제마다 암마다 치료방법마다 다 다른가보다. 여튼... 말로만 운동하겠다고 하지말고 진짜 운동해서 건강해야지 기냥 대놓고 건강해야지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