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또다시 난민이 된 난민들

워커스에 쓴 글이다. 시리아 난민촌의 팔레스타인 난민들이 전화를 피해 다시 난민이 되었다는 얘기는 이미 2012년부터 듣고 있었는데, 가자 지구로까지 들어간 사람들이 있다는 걸 뒤늦게 알게 됐다. 그 점에 포커스를 맞춰서 썼다. 글 링크

 

하지만 불행 경쟁으로 보이면 안 되는데 적절히 쓴 건지 모르겠다.. 지금 알레포는 2014년 여름의 가자랑 다를 게 없는데... 온갖 얘기 다 쓰고 싶었지만 다 말할 자격도 없고 다 말할 만큼 잘 아는 것도 아니고. 가자에서 다시 죽음을 무릅쓰고 떠나고 싶을 만큼 힘들다는 걸 당사자들의 말을 빌려 알레포보다 지옥 같다고 표현했는데.. 괜히 쓴 것 같고.. 알레포라고 해도 시기별 또 지역별로 겪는 게 다르니까 누군가는 그렇게 말할 수도 있고, 또 누군가에겐 가자보다 더 참혹한 상황일 수도 있는 건데. 아니 그런 비교를 하자는 게 아니고, 그건 너무 당연한 건데 그게 당연하지 않게 내 글이 불행 경쟁으로 비춰질까봐.. 가자 출신으로 알레포에서 보도 중인 기자를 팔로업하고 있다. 내용을 좀더 읽고 나중에 공유해야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출처 “팔레스타인에 돌아오길 꿈꿨었지만, 이제는 야르무크로 돌아가길 꿈꾼다.” (Mohammed Asad)

 

 

글을 쓸 때는 2014년 가자 침공으로 살해당한 사람이 2200명이라고 기억하고 있었고, 그래서 단순 검색으로 숫자를 확인하고 넘겼는데.. 나중에 찾아보니 2500명에 육박한다고 한다. 그렇지.. 당시에 바로 살해당하는 사람들이 있고, 부상으로 길게 고통받다 죽는 이들이 있고... 당시 통계만 기억하고 있었네..

 

중동 이슈 관련 올 한 해는 무력감을 많이 느꼈는데 요즘 시리아를 보며 그 무력감이 극에 달하고 있다. 뭘 할 수 있을지 모르겠고, 할 수 있는 걸 한다는 건 그저 자기만족 같고. 아무런 영향도 미칠 수 없는데.. 시리아 관련 질베르 아슈카르 인터뷰가 읽을만 했는데 그거라도 번역해 봐야겠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