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페스 탈덕기

본인 후죠시여도 나름 윤리적 오덕질을 한다고 기준이 있었는데 올해 드라마 [샹인]을 파면서 그게 깨졌었다. 알페스... 내가 알페스 종자가 되다니... 그니까 드라마에 출연한 두 주연 남남 배우를, 그냥 극중 인물로서만이 아니라 현실 세계에서 둘이 사귀었으면< 하고 망상을 했던 것이다. 내가 알페스 종자가 되다니 ;ㅁ; 정말 받아들이기 힘들었는데 둘이 있는 것만 봐도 미소가 헤벌쭉 찢어져서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알페스는 알피에스로 리얼 퍼슨스 슬래쉬라고 왜 영어죠? 암튼 그거 머릿글자.. 진짜 사람으로 짝짓기-_-한다는 것. 그러면서 내 덕질에 대해 고민해야지 하고 책 사놓고 안 읽음<

 

그런데 우리 허죠죠의 연애가 파파라치에게 발각됐다...! 같은 드라마에 출연했던 배우랑 연애한다는 걸 알게 되자 알페스를 향한 정열이 완전 소멸했다. 실은 이미, 전부터, 현실 세계에서 둘이 사귀었으면...♥ 하는 -_- 나 같은 사람을 만날 수가 없어서 점점 열정이 식고 있긴 했다. 다른 사람들은 둘이 진짜 사귄다고 믿음-_-;; 게다가 둘다 연애하는 게 다 (안 좋은 방식으로지만) 밝혀졌는데 왜 둘이 사귄다고 믿는 건지 이해가 안 간다. 여튼 내가 어디 속해서 글쓰고 사람들한테 말걸고 그러진 않았지만, 아무래도 혼자 망상하려니 재미가 없었다. 덕메까진 아니어도 덕질을 유지하려면 비슷한 걸로 노는 사람들 최소 구경이라도 해야 되는구나 알게 됨. 나는 마이웨이 덕질하는 줄 알았는데 꼭 그렇지만도 않더라.

 

이제 상대 배우는 예전처럼 좋진 않고 우리 허위주만 좋아하게 되었다. 얘는 뭘 먹고 이렇게 예쁘담.. 그런데 내가 알페스 탈덕했단 걸 깨닫고 예전에 쓰다만 두 사람이 이 연애 저 연애 해 본 뒤 8년 뒤에 ㅋㅋㅋㅋ 사귄다는 설정의 쓰다만 내 소설이 떠오름ㅋㅋㅋㅋ 미친듯이 뻐렁치던 올해 5월에 썼었넼ㅋㅋㅋ 8년 만에 만난다는 건, 중국에서 8이 행운의 숫자라서 -_- 근데 앞부분에

 

"블라인드 틈새로 저물녘 태양이 책상 위로 얇게 스며들고 있었다."

 

이런 문장이 있어 도랏ㅋㅋㅋㅋㅋ 존나 글 못 써 미촤 ㅠㅠㅠㅠ 어후 느끼해.. 글 읽고 지우려고 했는데 다 못 읽겠다 징그렄ㅋㅋㅋ 지우지 말아야지< 그리고 이제 알페스는 잊고 새 삶을 시작하련다. 하지만 알페스를 해보니까 다른 오덕들에 대한 이해도가 증진된 면은 있다. 뭐든 하면 경험치가 느는 건 뭐 인지상정이쟈나

 

적고 보니 탈덕기랄 것도 없네. 마지막으로 내 구망상을 적어놓는다. 나는 두 사람이 서로에 대한 마음을 잘 모른채로, 각자 서로에게 이끌림을 부정하고, 규제와 갑작스런 인기 등으로 자기 자신에게 집중하게 되면서 서로 멀어질 수밖에 없고, 그렇게 두 사람의 마음이 소멸되고, 각자 이런저런 사랑을 해보며 20대를 보내고, 8년 뒤에 [샹인]의 인기를 조명하는 프로에 출연해서 오랜만에 호흡을 맞추며 회포를 풀고 과거의 오해도 풀고 정분나는 대단원의 엔딩을 원했다. 그런 소설을 쓰다가 나중에 써야지 하고 중단했는데 바쁘다고 결국 완성을 안 했다. ㅎㅎㅎ 그냥 이거는 지금도 생각만 해도 좋다< 둘이 아오... 조금 아쉽네; 와꾸가 넘나 잘 어울리잖아... 암튼 현실 세계의 남자들도 이렇게 아름답구나 하고 배웠다< 이제 다시는 현실에 눈을 돌리지 않으리... 알페스 훠이훠이 저리 가버려라 

 

+ 미친 글 다 쓰고 읽어보니까 재밌엌ㅋㅋㅋ 미완글을 보면 결말을 알 수 없어서 존빡치는데 내 글엔 결말 다 적어놓음ㅋㅋㅋㅋ 안 빡침ㅋㅋㅋㅋ 좋다 글을 읽고 깨달았는데 나는 황징위가 돼서 쥬쥬를 안아주고 싶었어ㅜㅜㅜ 그래서 화자도 황징위였다. 그랬었지 참.. 글 내비둬야지 개웃기고 개챙피한 나만의 즐거움

"BL의 심오한 세계" 분류의 다른 글

이정애의 <일요일의 손님> (2)2004/09/01
엄청... 크게 휘두르며 (5)2007/10/06
열전도 (0)2006/10/20
막시밀리안과 데이비드 (4)2007/05/10
코토부키 타라코 (2)2004/12/29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딜리셔스에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