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베르톨루치가 강간씬에서 배우를 진짜로 강간하게 했다는 글이 계속 공유돼서 클릭했다가, 베르톨루치 2013년 인터뷰(유투브)를 보고 충격받았다. 실제로 대본에 없었고, 그래서 배우는 몰랐고, 굴욕감과 분노를 연기하는 게 아니라 그 배우가 어떻게 반응하는지, 여자의 진짜 굴욕감과 분노를 보고 싶었다고, 그 배우에게 죄책감을 느끼지만 후회는 하지 않는단다. 이게 68 남성 공산주의자 세대의 일반적 의식 수준인가. 권위주의자라서 공감 능력 떨어질 뿐인 건가. 사람을 이렇게 그저 대놓고 도구로 대할 수가. 인간을 얘기하기 위해 인간을 비인간으로 대할 수가. 슈나이더 사망 2년 뒤에 가진 인터뷰에서 그 뒤로 평생 자길 미워했다면서 저런다.

 

최근에 다시 논란이 되자 버터가 사용된다는 게 합의가 안 된 거지, 성폭행 장면 자체는 대본에 있는 거라고 해명했다는데.. 나는 실제 인간에게 진짜 굴욕감과 분노를 느끼도록 만든 것 그 자체가. 문제라고. 난 그거에 충격받은 건데. 연기도 예술도 아니고 그냥 인간 정신을 직접 죽이는 짓을 한 거라고.

 

영화 [파리에서의 마지막 탱고]의 주인공 마리아 슈나이더는 2007년 인터뷰에서 당시 말론 브란도에게 강간당하는 느낌이었다고 회고했다. 데뷔작인 이 영화에 대부분 나체로 나왔지만 부끄럽게 여기지는 않았다고. 하지만 이 영화를 찍은 뒤 그런 역할의 시나리오가 계속 들어왔지만, 다시는 나신을 보이지 않았다고 한다. 

 

"3년 전 말론이 죽은 뒤 영화를 다시 봤는데 저속했다. 베르톨루치는 과대 평가됐다고 본다. 그 영화 이후 그만큼의 영향을 가진 영화를 만들지도 못 했다."

 

베르톨루치는 기분이 변덕스러워서 어느날은 다정하게 대해주고 어느날은 아무 말도 안 하고. 그렇게 사람을 들었다놨다 하며 눈치 보게 만들고. 심지어 말론 브란도마저 감독한테 조종당하는 느낌이었다는데 아무 경험 없는 본인은 어땠겠느냐며.. 

 

"그 씬은 원래 대본엔 없었다. 사실은 말론이 생각해냈던 거다. 나한테는 씬 촬영 직전에 얘기해서 매우 화가 났다. 에이전시나 변호사에게 셋트장에 오라고 전화했어야 되는데 (중략) 당시엔 그런 걸 몰랐다. 말론은 걱정말라고 그냥 영화라고 말했지만 촬영 동안 진짜로 하는 건 아니었어도 진짜 눈물이 터졌다.

 

굴욕적이었고, 솔직히 말하면 말론과 베루톨루치에게 강간당한 것 같은 기분이었다. 촬영 후 말론은 날 위로하거나 사과하지도 않았다. 그나마 다행히 촬영은 원 테이크로 끝났다."

 

하지만 말론 브란도랑은 친구로 내내 지냈고, 그와 상대배우가 된 것도 그 영화 찍은 것 중 가장 좋은 경험이었다고 회상하기도.. 하지만 그 영화에 대해서는 한동안 얘기할 수 없었단다.

 

"베르톨루치가 날 다룬 방식을 정말 용서할 수 없다. 17년 전에 도쿄에서 만났지만 무시했다. 그리고 두 사람은 그 영화로 많은 돈을 벌었지만 나는 2,500 유로를 벌었을 뿐. 게다가 베르톨루치는 또 공산주의자였다!"

 

갑자기 유명세를 치루며 적응하지 못 하고, 유명세를 즐기지도 못 하고 마약으로 도피하고, 자살을 몇 번 시도하기도 했고, 친구 몇몇이 마약으로 세상을 떠나기도 했다는데 좋은 사람을 만나서 마약 중독에서 벗어났다고 한다. 다행이라기보다.. 어디서 들었을 땐 과장 아닐려나 했는데 본인 인터뷰에서 말한 거였네... ㅠㅠ

 

인터뷰 당시 모습. 출처는 해당 기사

 

뒤늦게 화제가 돼서 알게 됐지만.. 수많은 사람들과 함께 분노하고 고인이 편히 쉬시길 바란다. 베루톨루치 영화는 영원히 못 보게 됐다.

"영화나 드라마" 분류의 다른 글

구타유발자들, 2006 : 정의란 무엇인가 (2)2011/04/05
매음굴에서 태어나 (3)2004/11/05
고요Sokout(The Silence), 1998 (0)2005/09/17
오타르가 떠난 후 (1)2004/09/01
Flora (5)2007/02/05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6/12/08 20:45 2016/12/08 20:45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298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