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산행

오늘 아침도 힘겹게 스터디를 망치고...

언니 구두 사러 백화점 갔다가 내 대안 생리대 만들 융 사러 갔다가(부평엔 무늬있는 융이 없다. 그러나 동대문보다 가격은 훨씬 싸다 한 마에 1500원) 실패하고

집에 와서 넉넉하게 인터넷 하는데 언니가 자꾸 계양산 가자고 해서 저녁 4시에 집을 나섰다-_-;;;

 

옛날에 술먹고 기절하고 깨고 보니 밤이고 산을 다 내려온 적이 있다.

무의식 상태였으므로 밤산이란 기억이 없다.

오늘은... 크헉!

 

계양산 정상 780m. 정상에 오르니 5시 반이었고 이미 해가 졌다.

정상에 가족 단위 등산객이 많길래 괜찮겠구나 싶었는데...

물뜨러 간 언니가 안 온다. 찾으러 가보니 당장 11/1부터 동절기 단수라고 군부대가 써놨다.

그래서 10/31인데도 물이 방울방울 나왔다.

그거 뜨다간 못 내려갈 것 같아서 빨리 가자고 재촉, 옆에 샛길로 내려가는데

우리가 올라온 길과 합쳐지겠거니 생각하고 가다보니 도대체 여기가 어딘지.

반도 못내려왔는데 해가 졌다-_-;;;


<언니 작성>

 

 

아유 야산은 처음 타봤다. 앞이 안 보인다. 길이 험난하다.

살아서 내려갈 수 있을까-_-;;;

체감 경사도 70도... 실경사도야 40도가 되겠냐만.

정상 즈음에 헬기착륙장이 있었으니 죽기야 하겠나 싶었지만

내가 무서워하니까 언니는 의연한 척 했지만 자기도 무서웠노라고... 다 내려와서 고백했다-_-;;;

귀신에 홀린 건 아닌가, 같은 자리를 맴도는 건가, 도시가 왜 이리 멀어지나 무서웠다고;;

난 그정도는 아니었는데-_-

 

밑에 약수터에서는 물이 줄줄 나오고 있었다. 떠왔다-_-;;

내려와서 어찌나 기쁜지. 정말 제대로 살아야겠다고 다짐했다 ㅠ_ㅜ

 

집에 와서 씻고 피곤해서 누워서 9시밖에 안 됐길래 책읽을까? 만화책 볼까? 공부할까? 흥얼흥얼 거리다가 기절했다-_-;;;

그래서 오늘 이렇게 일찍 일어날 수 있었다!! 와하하

일찍 일어나보니 추천 블로그 되었다. 솔직한 심정으로 기뻐해야지 ㅋㅋ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