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니스에서의 죽음

category 영화나 드라마 2005/04/13 01:39


 

아이구 걸작인지 명작인지 나는 꾸역꾸역 보고 말았네에...

저 아쟈씨는 유명한 작곡가로 아름다움을 발견하기 위해 노력하는데 아름다움이란 예술가의 재능보다 먼저 존재한다고 하는 친구랑 막 싸운다.

 

그러나...

악마적 아름다움을 간직한 소년을 보게 되고... 급기야

라고 혼자 중얼대며 울게까지 된다-_- 아름다움에 관한 아쟈씨의 생각과 노력이 모두 무너지고 절대미에 무릎 꿇게 되는데...

그러고선 소년을 계속 스토킹한다-ㅅ-;;


 

그리고 다 생략. 너무 심함.

 

 

소년은

이렇게나 아름답다... 털썩

 

 

 

미에 대한 예술가의 고민과 절망 등을 그렸는지 어쨌는지 아주 볼 때마다 아저씨 스토킹질에 아주 질리고 말았네. 나도 하고 싶어지잖아♡

 

 


여백을 쓰는 게 멋있었다고요





아주 우리 소년을 찝쩍대며 귀찮게 하던 못생긴 녀석. 실은 싸우는 장면이다 쿠쿠

글어나 우리 소년은 저 녀석을 애타게 한 뒤 관심이 식은 듯 아유 앙탈쟁이 캬캬


"영화나 드라마" 분류의 다른 글

전쟁 주문 받습니다Shadow Company, 2006 (5)2007/05/22
워낭소리 (3)2009/01/25
키스 미 데들리Kiss Me Deadly, 1955 (0)2005/09/20
한밤중에 김기영 (2)2006/11/04
불을 지펴라 (2)2008/01/01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5/04/13 01:39 2005/04/13 01:39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46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군 2005/04/13 01:52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스토킹이었지요.-_- 나도 왠지 심장이 답답해졌어요. ㅎㅎ 소년의 눈빛이라던가 포즈는 코믹했는데..

  2. 뎡야 2005/04/13 01:57

    손에 땀이!!! 달군님도 기질이 있으셈 ㅋ

  3. rivermi 2005/04/13 02:54

    오오~~쟤누구야? 움냐움냐~~~(손수건이 필요해용)

  4. 뎡야 2005/04/13 19:49

    비요른 안드레센이래요
    스웨덴 사람.
    예뻐>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