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라 드레이크Vera Drake, 2004

category 영화나 드라마 2005/07/06 22:27


자연식(?) 낙태 시술

시술해 주며 웃는 베라 드레이크. 선량함이 지나친 건 아닌가?

딸과 결혼할 남성의 데이트~~ 꺄아아>_< 이 장면이 무척 좋았음 뭘 자아내냐면.. 음, 음. 글쎄?

부자 여성은 깨끗한 병원에서 낙태할 수 있다고라...

급하게 낙태 시술을 마치고 서둘러 가는 베라 드레이크... 거울에 비치는 여성은


바로 이 여성! 나는 이런 컷이 눈에 남던데. 이 여성의 안절부절못함과 매달리고 싶은데 웃으며 나가는 베라 드레이크를 바라볼 수밖에 없는 마음같은 거.
몰래 돈받아먹던 중개인과 천진한 베라. 이 답답한 벽지 무늬를 보라! 그러나 나는 대략 조타라는..-_-

쿠쿠 이 다음 씬은 키쓰씬>_<

즐겁게 노니는데 경찰이 오공...

찔리는 게 있음직한 베라의 굳은 얼굴

흐느끼며 증거를 찾으러 가는데... 몹시 낙담하여 흐느낀다.

겁에 질려 따라간다.

경찰들도 동정할 정도로 곱디고운 베라의 마음

그러나 법앞에 고운 마음 필요없노라... 객관의 폭력을 휘두르는 법관

선량한 사람이 감옥에 간 모습

 

마이크 리이~히 감독의 영화를 처음으로 보았다.

순전히 곤란한 일을 당한 여성들을 돕기 위해 민간요법의 낙태 시술을 해오던 선량한 시민 베라 드레이크, 시술 경험 약 20년만에 처음으로 사고가 생겨 시술받은 한 여성이 죽을 뻔 하고, 이에 경찰조사에 응하는 그녀는 선량한 시민답게 너무나 다친 여성을 걱정하고 법의 심판을 두려워 할 뿐...

 

영화는 재미있게 봤으나 이상한 데에 촛점이 맞춰졌다-_-

나는 베라 드레이크 여사가 선량해 보이지 않던데-_- 개인의 성품 문제가 아니라 그 환하게 웃는 얼굴은 대충 넘어가는 표정이더라는-_- 무딘 사람 말이다.

 

뭐 그렇다고 법의 준엄한 심판이 좋다라는 얘긴 아니다. 법의 심판은 짜증..

연극같았고, 줄거리를 들은 신승원은 셰익스피어같다고 말했다.

굉장히 베라를 뭔가 그 사회봉사활동 좋아하는 아줌마로 인식하며 대략 영화를 잘못 보았음

그런 사람 나뿐인 것 같더군-ㅁ-;;;

"영화나 드라마" 분류의 다른 글

Ward 13 - 13 병동 (0)2005/05/30
님은 먼 곳에 (4)2008/08/04
걸 온 더 브릿지, 1999 (2)2006/03/04
하나와 앨리스 (5)2004/11/28
몬스터 (0)2004/09/03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5/07/06 22:27 2005/07/06 22:27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56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