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끼짱 검색 결과

해당 글 1

수냐;ㅅ;

category 마우스일기 2008/03/17 23:30

너무 이쁘게 그린 거 아닌가.

며칠 전 순이는 지가 3, 4백 벌면 내가 일을 안 해도 되겠지라며 나를 인간 만들기 위해 8년간 지가 쌓아온 투쟁과 훈육의 시간을 순식간에 무너뜨렸다=ㅁ=;;(*말을 그렇게 했단 거지 그러겠따는 게 절때 아님=ㅁ=;; 누가 오해하길래;)

내가 어디 들어가서 일하는 게 맞지 않는다며 자영업을 하라고 독촉하다가-ㅁ- 내가 화내니까 놀지 말고 공부하라며 취직 정보 싸이트 들어가라고 말을 바꾼 순이...ㅜㅜ

몹시 고맙고도 착한 나의 친구 너 얼굴 그리는데 7분도 안 걸렸어 너무 쉽게 생기셨심 ㄷㄷ

나보다도 나를 걱정하는 친구 내 영혼의 오점까지 사랑해주는 친구 아놔 나의 친구여.. 가끔은 너의 느끼함에 소스라치게 놀라곤 하므로 나도 느끼하게 포스팅해보았다.

"마우스일기" 분류의 다른 글

격투 (9)2008/02/25
아빰과 나 (6)2012/06/21
히밤 무셔 (16)2008/03/24
운동에 회의를 느낄 때 (0)2011/11/29
잡것 (8)2007/06/30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8/03/17 23:30 2008/03/17 23: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iona 2008/03/18 04:02

    나를 늙다리라고 징그러워할까봐서...아무말 안하련다.-_-;;
    담주에 꼭 보자~~

  2. 뎡야 2008/03/18 07:50

    이미 충분히 징그러우심!!!!!
    ㅋㅋㅋㅋㅋ 하해와 같은 마음으로 용서해드리리...

  3. 염둥이 2008/03/18 10:45

    너무이뿐슌이

  4. 뎡야핑 2008/03/18 14:08

    너무 이쁘게 그렸졈 문자도 씹는 자식을 아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