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결과

해당 글 2

청국장환의 놀라운 효능(똥 얘기)

category 의식주 2011/08/03 11:43

나의 변비를 항상 걱정하는 아빠가 청국장환을 먹으라고 건네줬다. 첨엔 거절했는데 아빠가 부작용 좀 검색해 보래서 찾아보니 부작용도 없고 걍 콩이잖아? 콩주제에 뭔 부작용 ㅋㅋㅋㅋ 아빠가 산 거는 500g에 2만원 캐비쌈 ㅇㅇ 인터넷 찾아보니 다 더 싸다 게다가 내가 짱 조아하는 짱 비싼 한살림마저 500g에 14,400원-ㅁ- 내가 나는 이거 사서 먹을 거라자 아빠는 눈을 똥-그랗게 뜨고 다급하게 아빠 것을 다 먹고 먹자고 제안했다.

 

그래서 한 30알 삼켰다 ㅋㅋㅋㅋㅋㅋㅋ 근데 똥이 막 나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실 하필 아빠가 환을 준 날은 이미 며칠 묵힌 똥을 2번이나 다 쏟아낸 뒤라서 -_- 더 나오면 무섭다고 ㄷㄷ 거절했는데 일단 먹었다 근데 그 뒤로 똥이 줄줄 나와 ㅋㅋㅋㅋㅋㅋㅋㅋ ㅇ<-<

 

옛날에 처음으로 고기를 끊은 며칠 동안 녹색똥이 나와서 너무 무서웠는데 ㅋㅋ 녹색광선도 아니고 녹색똥은 뭐야 근데 그때 검색해보니 쓸개즙이 나온 거래나 뭐래나 암튼 괜찮댔고 시간이 지나니까 다시 본연의 색으로 돌아왔다. 지금은 하루에 2번씩 막 싸대는데 아침에 똥이 마려워서 눈이 번쩍! 떠짐 그리고 출근해서 또 쌈 ㅜㅜㅜㅜㅜㅜㅜㅜ 시러 시러시러

 

근데 막상 똥싸는 시간이 줄지도 않았다 오래 싼다고 아빠가 디게 걱정하는 건데 그리구 똥색이 밝은 갈색이다 ㄱ-;;;; 무서워 그 한없이 황금색에 수렴하는 그 이상한 색깔이라니 원래 똥은 지옥에 가까운 색 아님? 지옥같은 고동색 ㅋㅋㅋㅋㅋㅋ ㅇ<-<

 

하루에 3번씩 혹은 그 이상 수시로 먹으라는데 난 한 번 먹은 걸로 3일 정도 갔다 더 갈 수도 있겠지만 일단 더 먹었다 언니 말로는 처음에는 숙변이 나와서 그럴 수 있단다 그런데 밝은 갈색은 숙변은 아니잖아 뭘까 사무실에서 2차 똥을 싼 어제 긴급히 집에 전화해서 성분표를 알아달랬는데 콩이랑 찹쌀이랑 다시마? 뭐 그런 평범한 것들이었다 설사약 진짜 안 탄 거야??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다는데 요 며칠 오히려 살은 쪘긔 똥 싼다고 몸무게 주는 것도 아니고 숙변이 나온다면 얘기가 졈 달라지겠지만 일단 빨리 다 쏟아내고 살도 쭉쭉 빠졌으면 좋겠다 'ㅅ' 근데 나 장트라블타 장이 참 약한데 콩주제에 괜찮겠지 ㅇㅇ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1/08/03 11:43 2011/08/03 11:4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별많다.. 2011/08/04 01:45

    변비엔.. 현미가 직빵임. 이상한거 맨들어 먹으면.. 바루 변비임
    .
    현미를 안먹은 사람들을 증말루 이해할 수 없음.

    관건은 한 숟갈에 한 50번 씹어 장에 무리 가지 않는 크기로 씹어 생키는 거임.

    • 앙겔부처 2011/08/04 01:47

      청국장환 무시하는 거임? ㅋㅋㅋ 현미는 깔깔해서 잘 못 먹어요 무엇보다 아빠가 싫어해서 집에서 잘 안 먹음... 현미 먹으면 살도 빠지고 건강에도 좋다는데 변비에까지 좋군여 나중에 제가 밥할 땐 꼭 현미를... 근데 올바른 식습관을 갖고 계시네연 나도 한 30번쯤 씹는 것 같긴 한뎅 ㅎㅎ

  2. 뎡야 2011/08/04 10:07

    오늘 결국 설사햇다 아 배아파 계속 아파 아빠한테 물어보니 아빤 한 병 다 먹었는데도-ㅅ- 괜찮음 내 장이 약해서 그런 거라며.. 아오 똥때매 맨날 눈이 번쩍 떠지고 막상 똥싸는 시간듀 줄지않고 또 깔끔하게 깨운한 것도 아니고 설도 안빠지고<

  3. 미련한소 2011/08/10 18:35

    이거... 아침에 일찍 일어나기 위해서라도 먹어봐야겠는걸...

    • 앙겔부처 2011/08/10 23:22

      계획대로 새벽에 일어나고 계심? ㅋㅋㅋㅋㅋ
      휴우 -ㅅ- 장트러블 있는 거 아니면 괜찮을 거에영 드세연

똥 - 발각편

category 마우스일기 2008/09/02 18:50

오늘 출근했다

갑자기 하라 그래서-_- 하라 그러면 해야 함;

 

아아 직장여성코스프레 첫날부터 인상 완전 구김 ...... ㅜㅜㅜㅜ

 

애들이 시간이 되도 안 오고 마침 수업 시작하자마자(학원강사) 똥이 마려운 거 아닌가.

그도 그럴 것이 어제 초큼 쌌다규ㅠㅠㅠㅠ

아놔 빨리 싸려고 했는데 질질 배가 계속 아파서 10분은 싼 거 같다=ㅁ=

 

화장실에 앉아 있는데 학생이 온 소리가 들렸다. " 영어 선생님 새로 왔어요? 어디 있어요?"

아뿔싸...;;

게다가 걔가  하나밖에 없는 화장실에 들어오려고 했다.

문이 열렸다.

 

 

문이 열렸다고!!!!! 나 똥 누는데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미치고 환장하겠네;;;;

너무 놀라서 뛰쳐나왔다 헐... 저 화장실 문고리가 약해서 거세게 미니까 열렸다 반만 열려서 다행히 엉덩이 초큼 본 것 같고 또 다행히도 동성이랄카... 뭐가 다행이야 옘비 ㅜㅜㅜㅜㅜㅜㅜㅜㅜ 챙피해 죽겠는 걸 뒤로 하고 수업을 하였다.

 

중3이라서 고등학교용 교재를 본다. 너무 어렵다. 전혀 모른다. 아아 학원계의 현실이냐 이게 뭐냐 진도만 빼면 다냐 아이쿠...ㅜㅜㅜㅜ 이러니까 영어에 흥미를 잃지. 너무 힘들어 해서 내일은 쉬운 거 하자. 그랬는데 내일 뭐해야 할지 모르겠네 아아 참된 교육자의 길 똥이나 들키고 옘병

 

아 지금은 쉬는시간. 다음 수업 준비하다가 잠시잠깐 들러봄 ㅜㅜㅜㅜㅜ 아놔 ㅇ<-<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8/09/02 18:50 2008/09/02 18:5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름 2008/09/02 19:05

    아이고 배야

  2. laron 2008/09/02 19:19

    이 시리즈 왠지 슬픈데.

  3. 앙겔부처 2008/09/02 21:08

    똥 - 인내편
    갑자기 끊긴 탓에 수업 중간중간 매려왔으나 참아내었다

    겨털 - 굴욕편이 될 뻔 했으나 잘 넘겼다; 낼부터 긴팔 입고 다녀야지 ㅋㅋㅋㅋ

    가르침 - 반성편
    내가 누굴 가르쳐 내가 말하는 거 내가 들어도 너무 어려워 다 아는 사람이 들어야 이해가 갈 법한 설명들이야=ㅁ= 그게 설명이냐규 내일은 더 열심히 ㅜㅜㅜ 엉엉

  4. 2008/09/03 01:12

    이런 사연이 있었던거요?? 님아 직장인 코스프레 나 보고 싶다. 귀여운 남자애 없어 없어?? 엉??

  5. 뽀사마 2008/09/03 01:31

    푸헐~~고생하셨군요:) 변 이야기를 하자면, 저도 최악의 일화가 있는데요. 살포시 풀자면, 당시 프로젝트 때문에 현장 조사를 했드랬죠. 무더운 초여름이었나, 여튼 첫째 날은 여차저차 인터뷰를 잘 하고, 맛난 거 먹고 그랬드랬죠. 다음날 아침부터 인터뷰가 연짱이었지만, 사람들이 모이면 으레 늦잠을 자기 마련이고, 더위+기름진 과식+수면부족 상태에다가, 결정적인 한 수는...같이 가신 분 중에 몸에 좋다는 기체조를 강제 주입하더만요. 그게 장에 좋다나 뭐라나. 기분 좋게 인터뷰 장소로 갔는데, 사무실 문을 들어 순간부터 아랫배에 찌르르한 신호가 오더니, 화장실에 완전히 골인하지 못하고...결국 괄약근이 무의식적으로 해방하는 바람에, 바지에다 -_-;;; 아! 밝은 카키 바지에 흘린 묽은 변! 그 날 전까지는 한 번도 변의 통제에 실패해 본적이 없거늘! 인터뷰 준비는 해야하지, 사람들은 기다리지, 여러모로 쪽 팔리지, 누구한테 말 하기도 그렇지, 화장실과 복도에는 사람들 왔다 갔다 하지, 결국 버닝~ 오전에 잠적! 그날 그 사무실을 어떻게 빠져나왔는지도 모르겠고, 물론 심각한 탈수현상이라 둘러대긴 했지만요. 기억나는 건 숙소에서 덩뭍은 카키 바지를 빨면서 처량해 했던 심정뿐이네요:) 여튼, 그 날이후로 장 트러블이 ㅋ. 아마도 이런걸 트라우마라 하겠죠-_-;; 영어에 흥미를 잃은 1人.

  6. 하루 2008/09/03 05:17

    그래도 축하하고픈 1인.(나도 옛날에 몇년동안 학원강사였어요 ^^)

  7. 파란꼬리 2008/09/03 08:26

    아아 슬픈 이야긴데... 웃고 말았어요..
    전 며칠 전 아파트 경비실에 갔다가 갑자기 신호가.. 힘을 꽉 주고 엉기적거리며 집으로 가는데 눈앞에서 엘리베이터가 올라가더군요. 아아 너무 슬펐어요. 30년 만에 괄약근이 .. 흐윽 뒷이야기는 차마. 근데 이거 아침부터 앙겔부처님 방을 덩으로 물들여 죄송한데요 ^^;;

  8. 나연 2008/09/03 08:40

    이런 얘기마저 한 편으로는 부럽네요. 나는 만성 변비. >.<

  9. 앙겔부처 2008/09/03 09:12

    좝/ 어제는 적절한 옷을 입었는데 오늘은 뭐 입어야 할지 모르겠어-_- 우리 언니가 티셔츠 입지 말래서-_- 좝에게만 살짝 얘기하기엔 쩜 약했지 ㅋㅋㅋ

    뽀사마/ 저의 완연한 패배네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런 얘기 쓰셔도 되나요?? 트라우마를 넘어서서 인간으로서 졈... ㅋㅋㅋㅋㅋ 근데 저는 이런 적 없지만 ㅋㅋㅋㅋㅋㅋ 바지에 똥 싸는 건 어른들도 종종 있는 일인 것 같아요 그 양이 참으로 승패(?)를 결정짓지마는... 암튼 제가 졌습니다 ㅇ<-< ㅋㅋㅋㅋㅋㅋㅋ

    하루/ 정식으로 취직한 거 아니고;;; 땜빵으로 불려나간 거에요 길어야 한달 ㄷㄷ 여튼 감사 돈 벌어서 책 내야지>ㅆ<

    파란꼬리/ ㅋㅋㅋㅋㅋㅋㅋ 아니 전 똥 얘기 많이는 아니고< 초큼 좋아하지만뇨 어른들은 누구나(?) 가지고 있는 에피소드이니 너무 심려 마세요(위로) ㅋㅋㅋㅋㅋㅋ

    나연/ 설사하려면 뜨거운 거 먹고 찬 거 먹고 그러렴... 설사 아니면 참을 수 있다규=ㅁ=!!

  10. 도토리 2008/09/09 11:19

    으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덩야님은 역시 뭘 하셔도 강렬하셔..ㅋㅋㅋㅋ 영어 선생님이셔군요! 그래도 앞글에 단 리플은 안지울래요.ㅋㅋㅋ

  11. 앙겔부처 2008/09/09 13:01

    이런 걸로 강렬하고 싶진 않지만 ㄳ ㅋㅋㅋㅋㅋ ㅜㅜ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