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물에서 찾기

17개의 게시물을 찾았습니다.

  1. 2010/09/02
    나도 그지로운 번역(6)
    뎡야핑

나도 그지로운 번역

행인님의 [책을 집어 던지다...] 에 관련된 글.

 

나도 최근에 쓸까말까 하다가 안 썼는데...;

 

 

샤갈, 꿈꾸는 마을의 화가 - 내 젊음의 자서전
샤갈, 꿈꾸는 마을의 화가 - 내 젊음의 자서전
마르크 샤갈
다빈치, 2004

세상에 이런 일이... 세상에 이런 책이!!!!

세상에 이런 책이 있다니!!!!!!

 

사실 샤갈을 굉장히 좋아하고... 잘 모르지만... 옛날에 봤을 땐 색깔이 이상하다고만 생각했는데 어느날 우연히 본 그림이 너무 따뜻하고 아름다워서 깜짝 놀랐던 것이다. 그런데 서점에서 화집을 보며 이 사람은 정말 착한 사람이야...<하고 똥같은 생각을 하고 있는데 책 앞에 샤갈이 "선한 사람이 나쁜 예술가가 되지 않는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다. 그러나 아무리 위대한 사람이라도 선하지 않다면 진정한 예술가가 될 수 없을 것이다." 이런 말을 한 거야 아오 크로스 그래서 그 책을 안 보고 이 책을 빌렸는데<

 

빌리길 천만다행이다아.

 

당시 한국 샤갈전을 앞두고 빨리 팔려고 급조한 게 여실한. 뭐 이런 책이 다 있냐고. 진짜 번역 믿을 수가 없다. 비문이 말도 못 한다. 나는 아무리 번역 그지같다고 하기로선, 나같은 문외한에게 급격한 분노를 일으킬 만큼 이렇게 대충 만든 거 처음 봤다. 처음에는 좋은 마음으로, 아니면 내가 잘 모르니까 겸손을 가장하며 "샤갈은 어린아이같은 사람이였나보다" 라며 엉망진창인 부분들을 좋게 읽으려고 했는데

 

읽다보니까 어린아이같아서가 아니라 번역이 그냥 한 번 슥 보고 대충 번역해놓은 바로 그따위, 나의 초벌 번역에도 못 미치는.. 세상에 이런 일이!!!! 너무나 충격적이었다.

 

더욱더 충격적인 건 이 책에 마지막에 모아놓은 샤갈의 그림 중 <마을 위로>란 그림은, 샤갈의 원본이 아니라 미국 작가의 모사작인데, 그걸 샤갈 거라고 실어놨다. 나도 첨에 몰랐음;;;;; 웹에서 그림 찾다가 알았다 -_- 이 책에는 한국의 샤갈 전 할인 티켓도 들어 있었는데, 그 할인권에도 마을 위로 그림이 제대로 된 게 들어 있는데!!!!

 

얼마나 막 만들면... 어떻게 생각하면 고된 노동 현실을 감안해서 인정해줄 수 있는 걸지도... 근데 세상에 태어나서 첨 본 발번역 책과 틀린 그림의 조합은 엉망진창의 완성이다.

 

쓰다보니 열받아서...;;; 찬찬히 읽으면서 이게 뭐지 의식의 흐름 기법인가...; 라며 열심히 이해하려고 한 내 시간이 아꾸웠다. 샤갈에게 사과해!!!!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