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까 전철에서 술마시고 입김 내뿜던 젊은 녀석

너무 화가 나는 나머지 글을 남긴다.

 

무에타이를 마치고 신도림에서 직통을 탔다. 직통- 구로에서 역곡까지 단번에 가는 열차다.

그 긴 구간을.. 내 뒤에 서있던 그 녀석.. 젊은 놈이 술먹고.. 내 머리에다.. 운동하고 깨끗이

씻은 내 머리에다.. 한숨을 토했다!! 술묻은 한숨을 토했단 말이다!!!!

 

쓰고 보니 아무것도 아니네..-_-;;;; 나는 다만단지 술내 나는 입김을 하필 내 머리통 위에

뿜어대는 것이 기분 나빴을 뿐.. 제길.. 나속좁다-_-

 

내가 아까 마구 든 생각은.. '제길 내 입냄새도 만만찮아 짜식아. 나도 뿜어주랴?' 였다..

그렇게까지 철면피는 아니라서 같이 입김을 내뿜지는 못했다..ㅠ_ㅜ 다만,

그 녀석의 옆에 서있는 여성의 핸드폰에 달린 거대한 곰돌이 인형을 맹렬하게 노려보았다.

이 녀석 나의 맹렬함을 눈치 까고는 더 이상 입김은 내뿜지 않았다. 헐;

 

그러고보니 지난 번에 내 옆에 앉아서 코딱지 파던 아저씨도 생각난다. 그 때의 분노 게이지는

지금과 거의 흡사했다. 나는 그 아저씨를 흘끔흘끔 노려보았다. 아유 드러 내가 당신 코파서

코딱지 어뜨케 처리하는지 다 봤다구, 앙? 앙? 슬쩍 튕겼잖아 아우 더러워

내가 자꼬 눈치 주니까 마치 '이번 역에 저 내려요' 하듯이 발딱 인나대. 인나더니...

내리지 않고 다음 칸으로 건너가서.. 서있었다-ㅁ-;;(그 칸에 자리 없어서)

숭디한테 문자를 보내자 이 녀석이 이렇게 답변했다.

"지금까지 니옆에 앉아서 너 코파는 거 본 사람들의 넋을 위로하시오"

그 사람들 다 죽었냐? 왕미린 얼간이 자식

 

안녕 아하하하하하하 쓰고 보니 별 것도 아닌데 괜히 불같이 혼자 화냈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