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 / 정치

category 팔레스타인, MENA 2011/07/02 01:07

아직도 연대가 뭔지 운동이 뭔지 헛갈릴 때가 많다. 그래서 너무 모르겠어서 걍 정치라고 편하게 정리해 버렸는데 다시 궁금함.

 

당사자 문제로 싸우는 활동에 연대를 할 때

당사자들의 입장과 연대하는 활동가 입장이 갈릴 때가 있다.

그런데 당사자들이 엄청 많으면 당사자와 활동가 입장이 갈린다고 말하기는 어렵고

오히려(당연히) 당사자들도 엄청 다양한 입장으로 나뉘어 있고 활동가 그룹도 그렇고.

 

그리고 당사자들이 연대하는 사람들의 특정 액션에 대해 뭐 그게 나쁠 건 없는데

우리가 진짜 원하는 것, 우리에게 진짜 도움이 되는 건 그게 아니야. 라고 말할 때가 있다.

그건 마치 그런 액션에 쏟을 에너지를 우리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데에 쏟아달라는....

어떨 때는 지나치기도 하고 어떤 때는 너무나 절실한 요구이기도 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당사자들은 연대하는 사람들 액션이 마음에 안 든다고 다르게 해달라고 요청하는 일은 거의 없고 그냥 어쨌든 감사하는 마음이 훨씬 크다.

 

 

연대하는 측 입장에서 당사자들의 주장이 다 옳을 수 없다.

어느 순간에는 당사자라서 이기적이 되는 순간도 있다. 당장의 사안이 아닌 데에서는 좀더 불합리하게 굴 수도 있다.

마음에 들지 않을 때도, 당사자의 상황을 생각하면 이해가 갈 때도 있다. 서로 생각의 토대가 다르니까. 혹은 좀더 멀리 나아가서 연대하는 측이 서구화된 교육을 더 많이 받아 서구식 사고방식에 젖어 있을 수도 있고.

 

서로 최대한 공약수를 찾고 나머지는 존중하거나 없는 듯이 굴기도 한다. 아니 이건 다른 얘긴가;

 

그러니까 나는 막상 연대하는 건데, 그쪽에선 고맙긴 한데 그렇게 쓸모 있는 일은 아니라는 진심을 비추고, 그렇다고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이 전체 의사를 대표하는 건지, 혹은 전체라면 그와 다른게 생각하는 사람들의 의견을 무시하는 건지..

 

아주아주 옛날에 인권영화제에서 어느 나라의 매우 소수인(몇 백 명 정도였던 듯 정말 소규모였다) 부족민들이 독립을 위해 싸우고, 그에 어떤 활동가들이 엄청 열심히 같이 싸우는 다큐를 본 적이 있다. 거기서 기억나는 건 하나밖에 없다. 당사자(지도자)가 이 싸움이 끝나고 들어설 국가의 체제는 우리의 문제라고. 남이 관여할 일이 아니라고. 말하자면 그 나라에서는 여성이 차별받을 수도 있고 계급 모순이 있을 수도 있는데(너무 멀리 나간 내 생각;) 그게 어떤 형태든 그건 우리 문제라고.

 

그걸 보면서 나는 그게 맞는 것도 같고 아닌 것도 같고. 일단 외세에 맞서 싸우는데 다른 베이스를 가진 외국인 활동가가 감놔라 배놔라 하는 게 이상하기도 하고. 그런데 억압받는 당사자는 아니더라도 자기 문제로 같이 싸우던 사람한테 어느 시점에 이제 니 역할을 끝났으니 사라져라 이러는 것도 이상하고.

 

혹은 내부 문제 외부 문제 나누어서 니네가 팔레스타인에 연대해 주는 건 고마운데 내부 문제에는 관여 말아라 이러기도 한다. 특히 여성, 소수자 차별이 내부 문제라고.

 

어쨌든 나는 나의 정치적 지향을 가지고 연대하는 거지 당사자들의 정치가 무조건 옳아서 연대하는 건 아니다. 어떤 것을 분명 판단불가능하기도 하지만(예를 들어 히잡을 쓰는 것이 여성차별이라고 일반적으로 말할 수 없다만 또 그게 그 맥락이랑 아무 상관 없냐면 아아아아무 상관 없다고도 할 수 없다는. 절대적인 게 있는 게 아니라 상황에 따라서... 이건 <라피끄-팔레스타인과 나>라는 책을 읽어보시오<)

 

사실 외국인 활동가로써. 다행히(?) 서구인이 아니라서 그나마 덜 불편하지만. 그래도 입장이 애매한 것이 있다. 막상 대화할 때 막 내 의견만 옳다고 하는 것도 어렵고... 개입할 수 있는 지점에 대한 판단도 다들 다르지 말이다.

 

그럼에도 나도 그런 책들을 읽고 영향을 받아서. 당사자들이 최대한 목소리를 낼 수 있어야 한다는 것에. 목소리를 내는 방법을 모르는 사람들이 더 많이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나도 절절히 동감한다. 일방적인 계몽이 아니라 어떤 사람이든지 아무리 갈고 닦이지 않았어도 각자의 정치적 입장이 있는 거니까 각자의 입장을 가지고 뭉쳤다가 싸웠다가 흩어졌다가 뭐 그러는 건데... 이렇게 추상적으로 말하면 아무 짝에도 쓸모가 없고;;

 

요즘 내 타임라인은 전세계에서 가자로 향하는 구호선 이야기로 북적인다. 어느 때는 축제하는 기분으로(출발 전 탑승자들이 찍은 동영상들 보면 기분이 좋다), 어느 때는 음모에 휩싸이고(이스라엘 당국이 배우를 써서 영국 구호선이 게이 활동가를 거부했다고 페이크 영상을 유포했다! 썅놈들이), 진짜 심각한 방해를 받기도 하고(아일랜드 배 누가 고장냈다고, 그대로 항해했으면 침몰할 수도 있었다고) 정말 많은 이야기들 소식들이 오고 감.

 

작년 가자 구호선 공격 사건도 있었고(이스라엘과 터키는 그래서 여전히 사이가 굉장히 안 좋다 이스라엘은 유화 제스쳐는 취하는데 뭐 어쩌잔 건지 사과도 안 하면서 개 씨밸놈들아) 사실 이 정도 규모로... 많은 배들이 계속 시도했는데 거의 잘 안 된 걸로 알고 있다. 여담이지만 방글라데시에서도 갔다 작년에. 한국이나 일본은...

 

그런데 이번에 본 건 아니고.. 최근엔 정말로 뉴스를 잘 못 보고 있다 대충 어쩌다 제목만 대충.ㅜㅜ 암튼 구호선에 대해서 어느 팔레스타인 사람이 말하는 걸 들었는데 그런 구호선에 실은 구호 물자가 필요한 게 아니라고. 약간 구호선을 자선사업처럼 비판한 걸 들었었는데. 공감이 가기도 하고 안 가기도 하고; 뭐야 나의 이 시종일관 애매한 입장은;; 이스라엘에 굉장한 압박이 되는 것은 사실이다. 다만 배를 띄우는 데에 들 돈과 시간과 인력을 생각하면 그걸로 좀더 강력한 액션을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그렇게 배를 띄우기 위해 자기 나라 사람들을 만나면서 그게 바로 캠페인, 운동이 되는 거고, 좀더 급진적인 요구로 들어가면 대중적으로 관심이 급하락하기 때문에 그만큼의 인력과 돈을 다른 데에 쓸 수 있다고 말할 수 없다.

 

암튼 뭐 그런 비판을 읽은지는 꽤 됐고........ 그 뒤로 다시 좀 고민이 되는 거다. 헛갈리고... 사실 예전에는 자족적인 활동을 의식적으로 했는데(내가 즐거운 만큼 지치지 않을 만큼만 활동한다) 거기에 질려서 태도를 바꾸었지만 그렇다고 해서 뭐가 더 좋아진지는 모르겠따(회의를 느끼는 거야??) 더 확고하고 단단하고 흔들리지 않는 게 아니라 뭐 이도 저도 아닌... 뭐 이래.......;; 암튼 내가 그냥 각자의 정치를 하는 거다라고 결론을 낸 것도 더 생각하기 귀찮아서 그런 면이 없지 않다 그게 전부는 아니지만. 암튼 나 그럼 정치가임<<<< ㅋㅋ 뭐래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11/07/02 01:07 2011/07/02 01:07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23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하운 2011/07/03 22:25

    나는 예전에 연대라는 개념이 없어서, 당사자가 뭘 원하든 몰라 난 내가 원해서 내가 원하는 소릴할 뿐! 이라고 하고 다녔었는데,
    이라크 가서 정신 좀 차리고 나서 지금은 그지경까진 아니고 귀를 기울이고, 민폐 안끼치려고 하고, 그렇긴 해도 본성이 어디가진 않는 거 같은데...
    이를테면 좀 다를 수 있지만 얼마전 리비아 얘기도, 같이 이라크 갔던 모모씨는 내 블로그를 보고 미국이기 때문에 무조건 비판하는 건 안좋다고(난 그런 게 아니었어!) 당사자 리비아 '민중'들이 그들이 원했기 때문에 국제사회(!) 군대가 개입하는 거 찬성, 이라고 했지만, 난 끝까지 죽을 때까지 반대반대반대였죠. 내맘이야!
    하지만 너무 어려워. 뭔가 간단해서 확신에 차서 내 말을 하는 건 아니란 말이거든요, 이 연대라는 거에 대해서는. 무엇보다 그들이 나를 부르기 전에 내가 알아서 쑤시고 들어간 경우에는 더더욱 그래. 내가 옳다는 걸 강요하는 것 밖에 안되는 경운데, 나는 분명 옳은데, 여성을 차별하면 안되는데, 자기들 문화래니 할말 없기엔 난 말이 너무 많은데...기타등등. 어려워...

    • 앙겔부처 2011/07/04 14:48

      아 리비아도 그랬지 리비아 민중이라는 것도 도대체 누군지.. 그렇게 민중이라고 싸잡아서 말할 수 있는 사람들이 없다는 것을 확인한 일이기도 했져 나토 공습같은 건 리비아 내에서 찬성/반대 만만치 않았잖아 그 모든 의견들을 또 찬성/반대로 꿰맞추기도 어렵고.

      어려웜 참. 그러고보니 이라크도 갔다왔었구나오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