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랙-팩 15 : 인권영화제] 에 관련된 글.

 <크레인, 제4도크>

비슷한 생각을 자주 한다. 남겨진 나는, 남겨진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지.

영화보다 현실이 훨씬 끔찍하다는 말이 와닿는 영화.

 

 <슬로브핫의 딸들>

서울 YMCA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여성회원의 참정권(선거권+피선거권)이 없는 곳이란다.

그에 여성회원들이 참정권을 요구하는 것은 당연하다. 102회 총회에서 이미 통과된 내용을

그 뒤에 바뀐 이사진이 강압적으로 통과된 것이라며 참정권을 자의적으로 부인한다.

인권위에서 아무 효력은 없지만 참정권 주라고 권고도 한 상태다.

 

아직도 전근대적 인간들이 권력을 쥐고 흔드는데 사실 이 인간들과 그에 대항하는 사람들이

있을 때 바깥에서 적어도 근대화된 인간들이라면 당연한 권리를 요구하는 여성들을 지지할

수밖에 없다. 그러므로 질문은 여성도 참정권 등을 얻어 성차별적 관행과 가부장제를 타파해야

하지 않겠는가가 아니라 여성들의 참여로 YMCA의 가부장제가 타파될 수 있는가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점은 여성들의 현재 활동으로 미뤄 알 수 있는 거겠지만 전혀 알 수 없었다.

YMCA의 문제는 단지 성차별이 횡행한다는 데에만 있지 않고 엄청나게 거대해서 영화에서 지적한 문제점들, 비리나 보수성, 이상한 사업 등이 그럴 수밖에 없다는 데에 있다. 즉 여성이 참여해도 거대한 구조가 전혀 바뀌지 않는다는 데에 있다.

 

여성에게 참정권을 주어도 기존 구조에 그대로 흡수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렇지 않을 가능성을 영화에서 보여주길 바랬는데 전혀 모르겠다.

그리고 알엠님께서 말씀하신 거긴 하지만 너무 YMCA 얘기에만 편중되었다. 총신대나 거대 교회 얘기 나오길래 좀더 총체적인 얘기가 될 줄 알았는데.

 

이상한 교회 목사들과 말도 안 되게 우기며 욕설하는 아저씨들의 모습에 헛웃음이 자주 나왔다. 그래서 생각지 못하게 웃으며 보았다. 그렇지만 그런 씬이 너무 많지 않았는가 싶기도 하다.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5/05/23 01:46 2005/05/23 01:46

트랙백

http://blog.jinbo.net/taiji0920/trackback/51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류 2005/05/23 10:19

    크레인, 제4도크는, 제가 너무 여성-노동자의 가족이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봤나봐요. 감독과의 대화를 마치고 나니 제가 잘못 이해했던 것 같기도...
    슬로브핫의 딸들은 뎡야랑 비슷한 생각했어요. 앞에서 진행하면서 관중석에서 그런 이야기들 나와주기를 기대했는데...사회자라 차마 노골적으로 말할 수가 없었다는... ㅡ.ㅡ

  2. 뎡야 2005/05/23 14:01

    으응 그랬군요. 저는 뭔가 질문하려다가 질문 너무 많아서 그냥 가만히 있다가 질문 너무 많아서 그냥 나갔어요ㅡ_ㅡ

  3. rmlist 2005/05/24 17:40

    뎡야, 언니가 카피 잘 해두었대요. <핑크팰리스> 보러 갈 때 갖고 나갈께요. 우리 언니 너무 이쁘죠? 오호호호

  4. 뎡야 2005/05/25 11:04

    오오 다음에 알엠님 집에 가면 같이 보려구 했는데^^ 아무캐나 하죠~~(/ㅡ_-)/~★

  5. luna 2005/06/04 22:28

    안녕하세요. 불쑥 지인에게 말을 전해듣고 이곳에 찾아왔습니다.^^
    크레인, 제 4도크는 미류님이 말씀하신 여성- 노동자의 가족이라는 키워드로 보시는게 맞아요. 제가 의도했던 것도 표현했던 것도 이 이상, 그 이하도 아니랍니다. ^^그때 감독과의 대화는 그 영화와는 별도로 제 내밀한 사적인 키워드를 말한것이어서. 다른 친구들도 물음표를 던지더라구요. 언제 다시 만나뵈면 좀 더 길게 말할 수 있길 바래요. (이 공간에 글을 쓴게 실례는 아닌질...^^-이유림)

  6. 뎡야 2005/06/05 23:07

    네 저야 뭐 근데 미류님은 덧글을 보셨을라나... 가서 알려드릴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