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집회 - 당최 뭐가 뭔지

전의경 부모들 중재, 폭력시위로 번질 뻔한 현장 '평화'시위로 끝나


출처는 위에 링크된 글

 

 

어제 팔레스타인평화연대에서 어제가 전야젠 줄 알고 주점을 운영했다.

막거리를 담아서 팔았다!!! 안주도 열라 맛있었다. 진짜, 진짜, 진짜아아아

너무 맛있어서 기절할 것 같았다. 우리끼리 10만원 어치는 먹은 것 같다고 들었다

-_-;;

 

근데 이번엔 전야제가 없다고라.. 끙 몰랐다 왜 전야제가 없댜!

그리고 오늘 건대에서가 더 크게 비정규직철폐투쟁한다 그래서.. 끙~ 나는 너무 너무 멀어서

갈까말까 아직은 고민중.

 

그건 그렇고 어제 근데 사람 진짜 쪼꼼이었다, 광화문 동아면세점인가? 그 앞에서 투쟁문화제 하는데 사람 정말 조금이었다. 차별철폐 뭐시기라는 집회 행진이 길건너까지 왔는데, 전경한테 완전 막히고 있었다. 나는 전경들이 온 힘을 다해 집회 대열을 막는 걸 전경 뒤에서 구경하다가 너무 궁금해서 무전기를 들고 있는 좀 높은 의경한테(의경인지 경찰인지) 이거 신고 집회 아니냐고, 근데 왜 막느냐고 물어봤다. 의경이 웃으면서 네? 저야 모르죠 위에서 하라니까 하는 건데요라고 말했다. 귀여웠다;;

 

근데 뒤에서 보는데 정말 무섭던데.. 암튼 그 안에서 계속 구경하다가 장사;;해야 해서 돌아갔다. 근데 돌아가기 전에 전의경부모님단(?)이 얘기하는 것도 엿듣고 그랬다. 그 사람들은 집회 참가자들의 면상을 마구 찍어대서 욕을 먹기도 하고 그랬다.

 

내가 나올 때는 분위기가 너무 험악해서 이거 뭔가 했는데, 그 날 결국 행진은 대치된 그 장소에서 멈췄는데, 근데 저렇게 화기애애하게 끝냈단 말이야? 그럼 왜 우리 쪽으로 안 온 거야, 술 좀 마시러 오지-_-

 

어제 투쟁 문화제 참가자가 심각하게 적어서 활동기금은 별로 많이 마련하지 못했다. 오늘은 많겠지.. 건대 가야 하나.. 너무 멀어ㅠ_ㅜ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