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륭 검색 결과

해당 글 2

사진일기

category 마우스일기 2008/07/04 23:01

혼자 활동하는 포스트잇 지지단 드디어 재개!!!!!!!!!! 지하철에 붙이는 게 너무나 부끄러워서 계속 안 하다가, 예쁜 펜들이 다 없어져서 안 하다가 볼펜으로 오랜만에 두 개 그렸는데 한 개는 완전 꽝... 부크러울 정도의 꽝이지만 냅다 붙였었음

싸인펜이 있으므로 싸인펜으로 앞으로는 알록달록하게 예쁘게 그려야지 캬캬캬캬 라고 생각하고 계속 안 하고 있네-_- 사실 그리는 건 문제가 아닌데, 붙이는 건 참 문제다 아 나의 수줍은 성격을 고발한다 띠띠띠띠띠띠띠띠

포스트잇 지지단은 누구에게나 열려있다 나도 해볼까?라고 생각이 스치는 순간 당신도 나의 포로(찡긋)


두 사진을 나란히 놔봤다. 별생각없이 발이 보이게 찍었다는 공통점이... 물론 내발ㅇ_ㅇ

작년에 아침님께 배운 메밀국수를 드디어 해먹었다. 옘비....... ㅇ<-< 너무 늦어 근데 너무너무 맛있었다 세상에 태어나서 내가 만든 최고 맛있는 요리였으며 함께 먹은 순이도 극찬...!! 진심으로 내가 만든 걸 맛있다고 말한 건 처음이었다. 물론 감동해서 맛있다고 한적은 있지만 성의에 감동이 아니고 맛에...!!!!! 그치 맞지?? 이번엔 진짜지?? ㅇ<-<

정말 맛있다 간단한 레시피★ 메밀국수를 6-7분간 삶고 찬물로 씻궈준다. 그동안 잽싸게 각종 채소 아무거나(나는 깻잎 상추 파푸리카 양배추/양배추가 에러인듯-_-) 잘 씻어서 한켠에 두고 간장:설탕:식초=1:1:1의 비율로 2인분은 각각 약 3~4숟가락이면 됨 그렇게 소스를 만들어서 메밀/챠소/소스를 섞어 손으로 잘 버무려 맛있게 먹는다!!!!! 와 진짜 맛있어 초간편 맛있음!!!!


오늘 나 기륭 연대 미술전 갔다왔지롱~~~~ 저 오른쪽의 사진은 오늘 가서 먹은 걸 찍은 거다. 참치김밥이 너무 맛있었지만 이런 얘기를 먼저 하고 있슴미...

난 기금마련이라고 해서... 가서 어디에 나의 약2만원을 넣을 것인가 고민했는데 그게 아니고 미술품 판매였구 그건 나로선 살 수 없는 거얀...;ㅅ; 엿듣기로는 벌써 팔린 것도 있다 그러구. 그나저나 오늘 전시회에는 아닌데 잘 돌아댕기면 '저건 나도 만들어 아니 나뿐만 아니라 전 인민이 만들 수 있어'인 작품도 10만원 이상에 판매된다. 후후후후....

오늘 전시회에는 판화가 많았는데 판화 참 좋다. 참 좋아!!!! 나도 며칠내로 고무판화일 망정 사다가 맹그러보고 싶규나 목판화는 힘등께롱... 호호 근데 예전에 판화 만드는 거 다 버렸는데. 잦은 이사끝에... 휴우ㅜㅜ 그래도 조각칼은 있엄★

오픈행사이고 나만 불청객=ㅁ= 긍께 나같은 사람이잘 없응께... 여튼 원래는 그런 상황이면 뭐 안 먹고 잽싸게 행사만 보고 나오는데 오늘은 너무 배가 고프고 낯짝도 많이 두꺼워진 거같애 그보다 혼자 김밥 먹어도 아무도 신경 안 쓴다는 확신하에 맛있게 먹고 왔다 냠냠냠냠 아유 맛있어>ㅅ<

자꾸 먹는 얘기만...-_- 난 연영석씨를 처음 봤는데 이씨 니가 하라는대로 할 줄 알았냐?? 앙?? 이런 노래가 있는데 참 좋았다. 전시된 그림들보다 걸개 그림이 정말로 감동적이었다. 아아..... 글구 여러가지 하고 싶었던 일이 있는데 혼자 앉아서 생각이 많이 구체화되었다. 제대로 실행할지는 미지수지만 ㄷㄷㄷ


우리 큰언니가 나오셨다

잠깐 시청에 들렀다 왔다. 종이로 보살인지 부처인지 두 분을 맹그러놨다 하두 신기해서 창호지 뚫듯 뚫어보고 싶었지만 지키는 분들도 계시고 뭣보다 그러면 안 되지...=ㅅ= 후후 아 사진에 하늘색깔 맘에 든다



나 포스팅할 게 산처럼 밀려있어....=ㅁ=!!!!! 내일은 꼭 다 해야지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8/07/04 23:01 2008/07/04 23:0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슌이 2008/07/05 00:06

    예전에 끓였던 라면도 맛있었다.

  2. 아침 2008/07/05 00:23

    사진의 하늘색 정말 맘에 들어요^^ 메밀국수 레시피는 친구 오리에게 배운 것인데 요즘 뜨는 82쿡에서 배웠다는군요. 역쉬~

  3. 불씨 2008/07/05 14:51

    시청집회 생각만 하다가
    아주 잠깐 생각 해본건데....

    촛불=비정규노동자삶과 운동
    .....?

  4. 순이 2008/07/06 01:43

    포스팅할 게 산처럼 밀린 거 맞남?? 야트마한 언덕이랄카.. 아님 과속방지턱만큼??

  5. 염둥이 2008/07/06 14:10

    큰언니.
    뿜고.
    늘 기쁨을 주시는 부천님...

  6. 2008/07/06 15:48

    어제도 지나고 2일째얌... 밀린포스트.

  7. 뎡야 2008/07/06 15:57

    슌/ 맞아 근데 그건 요리가 아냐

    아침/ 아아... 그런 책 한 권 있으면 좋겠네요!!!! 아 요즘엔 막 요리해 먹고 싶은데 어째선지 시켜먹고 앉았네 휴우

    불씨/ 다양한 촛불이 있는 걸요

    순이/ 맞아 난 얕은 여자얌 얕녀라고 불럼

    염둥/ 큰언니에서 뿜어주신 총 두 분 중 일인이시네연 쿠쿠 >ㅅ< 기쁨주고 사랑받는 AGBC!!!! EE!! EE!!

    존/ 나한테 말도 걸지 맘 절교야 나 진짜 화났어 나를 때리고 나랑 아무일 없이 잘 지낼 줄 알았냐?? 절교야.

    이렇게 쓰면 또 소심하져가지구 삐지겠지 쳇... 나 때리지 맘!!! 이 폭력시정잡배야!!!!!!!!

  8. 2008/07/08 10:12

    ...ㅡ.ㅜ 그래 난 어청수같은 시정잡배([명사]펀둥펀둥 놀면서 방탕한 생활을 하며 시중에 떠돌아다니는 점잖지 못한 무리)야...ㅠㅠ

2008_0704 ▶ 2008_0709


 자세한 건 기륭까페의 글을 보고 갑시당


이것은 집회 모임 기타 등등 광고 재활용 포스트.
트랙백된 샤님의 글은 공정무역에 포스터에 된 글. 그날 샤님을 만났죠?! ♥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8/07/02 13:50 2008/07/02 13:5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거리 2007/04/14 02:51

    나이스 일과네요. 애니메이션 센터도 짬뽕도 집회도... ~.~ 믖져요!

  2. 뎡야핑 2007/04/14 16:26

    와~~ 믖이라는 글자도 있군요! 꺅

  3. 레이 2007/04/18 20:39

    으악으악. 저 내일 못가는데. ㅠㅠ 뎡야님 볼 기회를 또 놓치다니; OTL

  4. 뎡야핑 2007/04/18 22:55

    엇갈리는 우리의 사랑, 맹세... 그리고 배신. 초로망 서스펙트 스릴러 대서사시 옛날에 시작... ㅋㅋ

  5. 당신의 고양이 2007/05/22 18:53

    호호, 전 토욜에 봤어요- 근데 왜 '빌린'이 아니라 '블레인'인지 궁금했다는;;

  6. 뎡야 2007/05/22 20:13

    이야 당고 빌린 영어 스펠링을 아는 거져??? 본토 발음이 블레인이라는데, 영화에선 빌린이라고 들렸나여? 빌린이 저항이 강한 곳인데, 나 예전에 뉴스 번역할 때마다 빌링이라고 썼어. 근데 블레인이 정확한지는 또 기억이 안 나네요-_- 나도 그때 궁금해서 물어봤었는데

  7. 나름 2008/03/05 19:43

    오옷! 제가 갖고 있는 팔레스타인과 관련된 책은 조 사코의 만화 달랑 한 권밖에 없는데 이것 참 구미가 당기네요. 특히 '입문서'라는 부분이! 모자른 나 ㄷㄷㄷ

  8. 뎡야 2008/03/06 00:03

    오오........ㅜㅜㅜㅜㅜ< 나중에 어떻게 사는지 올릴게염... 나도 모름;

  9. 염둥이 2008/03/06 11:22

    오오오오오오 가고 싶은 맘이 이백오십번 든다.
    (이번 기회에 뎡야님과 접속?)

  10. 뎡야핑 2008/03/06 12:48

    정말?? 정말?? >ㅆ< >ㅅ< >ㅅ<> ㅆ< >ㅆ<> ㅆ<
    근데 막 사람 많고 왁자지껄한 데서는 내가 좀 경직되는데...;; 그래도..!!!! 그래도!!!! 염둥!! 염둥이!!!!! 염둥님!!!!!! 꺄아아아아

  11. 달군 2008/03/20 13:41

    나 후원하고있는데.. 책 안왔심. -_-
    응? 후원안하고 있나? =_=;;; 크크

  12. 뎡야핑 2008/03/20 13:52

    엥.. 달군 주소 없어서 내가 진보넷이라고 갈쳐줬는데 뭔가 착오가 있었나... 내일 확인하고 보낼게염 ㅋㅋ 달군한테 부쳤다고 하더라도 다른 사람들은 지난주에 받았기 땜시 분실된 거로 보고 다시 보내야 할 것 같아.

  13. 아침 2008/03/20 22:12

    전 선물받았지요 ㅎㅎㅎ 디자이너님한테 ^_______^ 토요일에 오시죠?

  14. 뎡야핑 2008/03/21 07:47

    아뇨 선약이 있어서.

  15. 염둥이 2008/03/24 12:40

    라피크 구하려면 어찌할까요, 를 물어보려고 뎡야 집에 들렀는데 마침 이렇게 좋은 정보가...

  16. 뎡야핑 2008/03/24 16:21

    우리 영혼의 크로스..!!!! 퐈이야!!!!!!

  17. 달군 2008/05/09 01:20

    저기 나름씨 말로는 그날 정신을 놓았다던데. 잘 있어요?

  18. 뎡야 2008/05/09 07:13

    저기 나는 괜찮은데 여러 사람이 괜찮지 않았다능... 캬캬 아우... 여기다 이런 거 쓰면 순이가 볼 거고 순이가 보면 나 또 혼날텐데......;; ㅜㅜㅜㅜㅜㅜㅜㅜ
    달군 글 보니까 정말 금주해야겠다 싶네연;ㅅ; 다신 안 마셔ㅜㅜ

  19. 달군 2008/05/09 12:05

    하하하;; 미;안 그럴려 그런건 아니었어요 ;-;
    나한테도 보여줘. 흐트러진 모습!

  20. 뎡야 2008/05/09 15:48

    아녜요 내가 그동안 순이한테 얼마나 많은 주사를 부려왔으며 그로 인해 순이가 나하고 술도 안 마시다가 간신히 마신지 얼마 안 됐음을 누구에게도 말한 바 없기에... 달군은 무죄란 거슬.. ㅋㅋㅋㅋ
    근데 보면 정말... 개진상이지만 보고 싶으시다면 언제든지 기꺼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ㅇ<-< 사실 일년에 한두번 그러므로 올 상반기는 끝났지만뇨 하반기꺼 땡겨서 보여주지 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1. 달군 2008/05/09 17:27

    개진상... 흠좀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