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폐간

category 우울한일기 2004/08/31 09:50

오후 창간할 때 너무너무 기대가 되면서도, 사봐야 한다는 생각에 괴로웠다.

침체된 한국만화를 살리고 작가님들 작품도 볼 수 있고 다 좋은데 시공사, 그들에게 돈을

지불하고 싶지가 않아서. 그래도 결국 샀다. 사면서 계속 실망하면서 이번 호까지만 사야지, 앞으로는 안 본다 안본다 하면서도 7호 다 샀다.

결국 망했다. 하지만 오후 자체로는 망할 시기는 아니다. 망할 잡지는 딱 보면... 망하겠구나, 싶은데 이번 오후 사태는 단순히 잡지의 질적 재미가 떨어지고 거기에 독자들이 나가 떨어져서 오후 자체가 망한 게 아닌, 시공사측의 어처구니없는 일방적 결정으로 폐간된 것이다.

이게 왠 마른 하늘의 날벼락이냐! 며칠간 오후 폐간의 루머가 떠도는데 왜 오후 기자들은 공지가 없느냐는 비난이 빗발쳤었다. 그러나, 이들도 독자들과 비슷한 시기에 일방적 구조조정과 잡지폐간을 선고받았단다. 팀당 1명씩만 남기고(이러니 말로는 휴간이라지만 사실상 폐간이지), 작가한테 아무 사전 논의 없이 일방적 통보. 당장 중단- 그걸로 끝이라니.

와 너무 어이없다. 이 일로 시공사 인식은 안 좋아지니 뭐 그 와중에도 소득은 있구나.

시공사에서 나오는 만화책 살 때마다 괴로웠는데 잘 된 건지... 오후가 망하다니. 망하다니.

아 눈물 나

(폐간 된 때 쓴 글)

"마우스일기 / 우울한일기" 분류의 다른 글

아롸러러러러 (0)2010/10/13
. (1)2015/05/20
칠석의 나라 (0)2008/11/17
한숨 (0)2018/01/15
CURSE NOTE (0)2006/11/15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4/08/31 09:50 2004/08/31 09:5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군 2004/09/01 02:23

    시공사가 돈을 안풀려고 막고 있다는 소리가 있더군요.
    추징금으로 뺏길까바 ,..-ㅗ-;개쉐이들.

  2. taiji0920 2004/09/01 07:42

    아 그런 것도 가능한 얘기군요. 장사가 안 돼서 막았다며 만행은 용납 못 해도 사정은 이해할 수 있다는 독자들이 많던데.

헌혈의 추억

category 우울한일기 2004/08/31 09:49

처음 해 보는 언니가 내 팔뚝에 구멍을 잘 못 뚫었다.

간호사 언니는 너무 당황해서 미안하다고 계속 그러는데 그게 호들갑스러운 게 아니고

우울해 보였다. 쫌 아프긴 했지만 참을만한 수준이라서 그냥 넘어가려고 했는데.

그 우울함이 마구 뿜어져 나오는 우울함이 아니고, 오바해서 우울한 표정을 지은 것도 아니었고,

그냥, 난감하다.

 

팔에 얼음찜질을 해 줬는데 경한 동상을 입었따-_- 어디서 영하보다 더 낮은 얼음을 갖구 와서...

이거 대체 어떻게 회복해야 하나-_- 따끔거리고 감각이 좀 없으니...;;;;;;

 

 

 

 

 증거 사진 첨부 ↘  동상은 거의방 나았음


 


 


 


"마우스일기 / 우울한일기" 분류의 다른 글

시크망크 (15)2009/10/02
학교에 군대를 투입하자!!! (3)2005/03/11
인간성 파괴 (0)2004/10/22
늦잠 (1)2008/11/06
유구무언 (15)2009/03/03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4/08/31 09:49 2004/08/31 09:4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또뚜앙 2006/04/13 16:20

    요즘은 다리로 헌혈하는 줄 알앗지비. 캬캬..
    열대만 맞을게..

  2. 뎡야 2006/04/13 16:24

    예끼 나쁜 셰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