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 프롬 헤븐>

category 영화나 드라마 2004/08/30 19:43

줄리안 무어 언니의 연기.

사실 외국어는 특별히 연기를 못 하지 않는 이상 연기를 잘 하는 건지 못 하는 건지 모르겠는데

가끔 마음을 후려치는 연기자들이 있다.

목소리도 이쁘고 아줌마 몸매도 예쁘신, 줄리안 무어 언니도 그 중 한 명이다.

 

이 영화는 내 생일이라고-_- 신림동에서 숭당이랑 비됴 한 편 때린 건데

나는 전혀 모르는 영화였고 숭당이 보자고 해서..

1950년대 미국 중산층(사실 중산층 나오면 나는 흥미 뚝 떨어진다. 나랑 개뿔딱지 만큼만

상관 있잖아-) 가정에 대한 폭로, 약간의 아주 약간의 여성주의, 따뜻하게 바라보려는,

기존의 중산층 영화들과 다르려는 노력.

대기업 중역인 남편은 동성애자였고 아내는 치료 가능하다 여겼으나 결국 둘의 사이는 파국으로

치닫는다. 이 때 마음의 의지가 됐던 사람이 정원사 일을 하는 흑인 남잔데 지금이나 그 때나

인종차별은 심했고(하긴 그 때가 표면적으로는 더 심하구나. 흑인 하인들이라니-_-) 둘의 우정은

백인 사회와 흑인 사회 모두에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그래서 다신 안 만나려 했건만.. 보고 싶은 마음 억누를 길 없어라. 마침(?) 남편이랑 헤어지기도

한 마당에 무어 언니는 이 정원사를 만나러 가지만, 그는 따스하게 딸의 미래를 더 소중히

여기겠노라며 그녀의 어깨를 어루만진다(딸이 아빠가 백인 여자와 사귄다는 이유로 머리에

돌을 맞아 중상을 입었었다). 거부하는 방법이 많이 해 본 솜씨로다-_-

그래서 혼자가 된 무어 언니. 도와주겠다던 친구도 흑인을 그리워하자 돌변하고-

 

언니는 마지막에 이사가는 정원사를 기차역에 배웅나가는데 그 때의 그 말 못하는 표정이--

아 뭐라고 쓸지 생각해 놨어야 하는데. 제길쓴~~ 그 장면만 영화에서 좋았다.

 

영화가 미적미적한 것이... 극단으로 치우치지 않으려 애쓴 건 알겠는데.

다루지 말든가. 뭐야, 쏘쓰도 아니고. 본격적으로 다루지 않더라도 좀더 진지하게 하든가

가볍게 넘기는 것도 아니고 아우 어정쩡하다. 특히 "여기 흑인이 어디 있어?" 했을 때

시중 들던 흑인 하인이 째려본다던가...

 

그다지 칭찬할 것도 타박할 것도 없는 범작. 그냥 생일기념으로 봤기에 써본다.

무어 언니는 좋다♡

 

2004/04/06 00:30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4/08/30 19:43 2004/08/30 19:43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피아니스트, 흑협2, 글레디에이터

category 영화나 드라마 2004/08/30 19:42
3/1 티비를 봄. 하루 종일.

<피아니스트>

약해 빠진 인간이 천우신조로 살아남는 얘기.
정말 선택받은 사람이 있을까? 어떻게 그 폐허에서 혼자 살아남았을까.
역시 나는 책으로 읽는 편이 낫겠다. 난 그 사람이 느꼈을 공포를
느낄 수 없었다. 보통의 유대인들이 느꼈을 공포는 다른 영화보다
나을 것은 없었다. 구사일생으로 살아남는 휘청이는 모습과
햇살이 투과하던 커다란 코가 인상적이다.
좋은 사람이다, 그 피아니스트는.

<흑협2>

서극감독 영화다. 서극 영화는 <천녀유혼>, <동사서독>을 보았는데
동사서독은 등장인물 많아서 잘 기억 안나고 나중에 잠들었고
천녀유혼은.. 우훗 매우 잘 알지.
동사서독 때문에 되게 예술적인 감독인 줄만 알았는데.
천녀유혼은, 그 장군있잖아? 그 사람이 안 날아가게 하려고
칼로 자기 발등을 찍은 것과 그런데도 날아간 것이 인상적이었다.
날아가서 죽었겠지. 어린 나는 선인이 죽는 냉혹한 해피엔딩을
받아들일 수 없었지만. 딴 얘기하기는...

흑협은 영어로 블랙 마스크. 흑협할 때 협은 대협할 때 협이겠지?
어떻게 쓰는지는 모르지만.. 좁을 협인가. ㅋㅋ 아 재미없다
유전공학의 진보를 위해선 인간의 희생과 헌신이 있어야 한다는 얘기.
진짜 무서운 사람은 괜히 출연만 시키고 아무것도 없이 엉성하게 끝났다.
음모론인가. 아니면 현실을 직시하는 건가. 우리가 해결하는 것들은
극히 일부분일 뿐이고 거대한 적한텐 스크라치조차 입힐 수 없다는.
웃겼다. 여주인공 뭐야? 남자공포증이라더니 키스는.. 니미

<글레디에이터>

때문에 러셀 크로의 열혈 팬이었던 나는 이 영화를
꽤나 오래 기다렸는데 개봉할 때는 이미 팬이 아니었다.
그래서 안 봤다. 보려고 했는데.. 너무 길잖아?
처음부터 본 건 아니고 끝까지 본 것도 아니다.
칼을 쓸 때는 너무 느리다. 무거운 칼이라서 그런가?
별로 칼 쓰는 씬들이 현실적으로 보이지 않았다. 훈련받은 적도
없는 병사들한테 모여! 소리지르면 훌륭한 군사가 되나?
음.. 지도자만 뛰어나면 가능한가? 잘 모르니까. 이건 그냥 별로였고
러셀 크로가 일 대 일로 싸우는 게 이상했는데...
호랑이 씨쥐 다 티나고.
참 재미없었다. 가영이가 그러는데 끝에 잘 된다며?
이따구로 역사 왜곡해도 되는 거여? 미친..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4/08/30 19:42 2004/08/30 19:4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