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에서 온 녀자

category 2004/08/30 19:27

그녀는 과거에서 왔다

그녀는 항상 화성을 이야기한다. 그녀의 이야기를 듣는 사람은 없다. 누구나 화성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녀는 이곳이 화성이 아님을 알고 있다. 단지 이곳이 화성이길 바랄 뿐. 하지만 이곳은 지구다.

그녀는 현재, 과거를 살고 있다.

 

 

 

=============

졸라 고쳤는데도 이 정도, 라며 나를 절망시킨 미치광이 시 썅

그래도 쓰고 싶었는데 고칠 때마다 2연이 계속 줄어서 저 지경이 됐다.

마른 사람을 보는 기분이다. 보통의 마른 사람 이미지 말고 으... 몰라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4/08/30 19:27 2004/08/30 19:27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달의 길

category 2004/08/30 19:25

 

달의 길을 보려고 옥상에 올라가는데
5층 주인집 현관문에는 달토끼들이 방아를 찧고 있고
옥상에 오르니 별은 엉기성기 대충 빛나는데
달구멍은 뻥 뚫려있어
물탱크에 가렸나, 아슬허니 난간에 올라 봐도
달구멍은 뻐버벙 뚫려있고
비행기 날아가는 것도 보이는데
(비행기는 난다는 말 때문에 난다)
달은 보이지 않고

    저 미개한 나라의 달토끼는 문명국에 박제되어 남아있는데
    차거운 달은 화석조차 남지 않아
    제왕의 사라진 자리를 별무리가 꿰차고 앉았다
    그리하여 별의 길을 뒤쫓는 시인의 마음은

괜히 춥기만 하고
하산길, 5층 주인집 현관문에는 달토끼들이
여전히 방아를 찧고 있고

 

 

 

2003년.

"" 분류의 다른 글

(제목없음) (0)2004/08/30
나무은행 앞에서 (0)2006/10/22
이니스프리 호빵 (0)2006/08/22
컴퓨터 (0)2012/03/23
바늘 구멍 속의 폭풍 (0)2004/08/31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4/08/30 19:25 2004/08/30 19:2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