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먼드카버ㅜㅜ 검색 결과

해당 글 2

컴백

category 마우스일기 2008/04/15 13:17
1. BL

오랜 심신상실의 기간(?)을 청산할 것 같다. 만화도 읽히고, 한국 야오이 소설계의 쌍두마차< 하지무님과 장목단님 덕에 야오이 소설도 읽히고. 지난 시간 코노하라씨의 소설마저 읽지 않았더랬는데 말야. 이번에 <무죄세계>가 번역됐다. 삽화는 요시나가 후미. 근데 아직 코노하라님이 안 땡기네-_-; 그래도 코노하라님의 공들은 자주 생각하고 있다.

어제는 쿠사마 사카에의 <꿈꾸는 별자리>를 천천히 읽어봤다. 천천히 읽으니까 좋네. 사실 이 작품때문에 신주쿠에 가고 싶었던 건데, 니쵸메(호모의 거리)를 까먹었다 이런 미치광아-_- 괜히 가부키쵸(환락가)나 갔다가 댑빵 징그러워 하고=_=;

오늘은 메이지 카나코님의 <열전도>를 읽었는데 역시 좋구만. 얼마전에 아스미코사마의 <동급생>이 안 읽혀서 괴로웠는데 오늘 도전해봐야지. 일어라서 안 읽히는 걸지도...ㄱ=;

컴백했다. 기다려라 비엘... 근데 아직도 스탠님 <13>에는 손이 안 가 ㅇ<-< 야오이 소설도 빨리 팔아버려야 하는데..!!!!
아 그러고보니 야오이 소설계는 쌍두마차가 아니구나. 스탠님까지 트라이앵글...?? =_= 트라이앵글이 아닌데... 트리플...도아니고 ㅇ<-< 아 맞다 트로이카;;


2. PDBOX

2, 3년 전에 영화를 많이 볼 때 피박을 애용했는데, 나중에 저작권법 바람이 몰아닥쳐서 개인운영체제인 피박이 다 닫게 되어 언더써클화 된=ㅁ= 클럽박스를 애용하게 됐다. 중간중간 피투피도 이용했는데 이 개놈의 거 너무 안 받아져 내 파일만 홀랑 가져가고 옘비할 전세계의 사용자놈들... 여튼 내가 이걸로 십 며칠을 뭘 받다가 99프로에서 진도가 전혀 안 나가서. 봤더니 이걸로 받는 것보다 요청하는 게 빨라. 이건 중요한 게 아니고.

오랜만에 예전에 잘 가던 분의 박스에 갔는데 마이갓............ 보고 싶은 영화가 너무 많아서 가심이 콩닥콩닥. 이런 기분 오랜만이자네. 사실 지금 코엔형제주간이라고 받아놓고도 집에 누가 있으면 보기가 거시기해서 잘 못 보고 있는데, 또 막 받고 있다...; 중요한 건 영화 보고 싶어서 죽겠는 마음이 퐁퐁 솟아난다는 거.

미하엘 하네케 감독 영화 받고 있다. <71개의 우연에 대한 단편??> 이런 제목 아님ㄱ- 비슷한 제목이다; 영화 재밌게 본 거 쌓여있는데 딱히 리뷰할 마음은 안 들었는데 이건 뭐 보기도 전에 리뷰하고 싶어서 안달이 났어. 왜이러셈... 참으셈 ㅇ<-<


3. 씨네스페이스 주안

인천에 이런 데가 있었다니. 아마 주안 맥나인이라고 예전에 조나스 매카스의 <월든> 봤던 훈늉한 영화관이 이렇게 바뀌었다. 몰랐어 ㅇ<-< 관람료는 무려 4천원 ㅇ<-< 자주 가야지 영화 보러 서울까지 가는 거 디게 귀찮은데... 내가 고딩 때부터 영화잡지에 무수하게 시사회가 당첨되어서 서울까지 꾸역꾸역 보러다녀서 사실 그렇게 귀찮진 않다. 그냥 마음상 귀찮아 마음이...; 너무 신난다. 이런 데가 있었다니...!!!!!!


4. 주짓수

무술을 배우려고 한다. 근데 주2회 세달치 + 입관비 + 도복비로 첨에 27만원을 내야 하는데다 카드도 안 된다. 이 뭥미... 다닐 수 있을지 모르겠따; 카드 되면 아버님의 카드로 긁어버릴라고 했는데. 현금으로 달라니까 안 줄 것 같다. 요리 학원이나 다니라고 하고...=ㅅ=;;; 근데 요리학원 다니라는 거는 정말 시집갈 준비 하라는 거야?? 순이가 그렇게 말했다. 근데 나 스무살 때부터 아빠가 요리학원 다니라고 그랬는데. 아니 수능 끝나고부터. 아빠랑 나랑 둘이 산 기간이 있는데 그때 아빠는 내가 만든 요리...라고 해봤자 두부튀김 호박부침 감자볶음 그딴 건데도 내가 만든 건 일절 안 드셨다. 허허허허허헣허허허허허헣허허허헣 갑자기 억하심정이 또 솟구치네 그래서 내가 요리를 안 하는 거라고!!!!!!!! 순이도 내가 만든 건 맛없다고 하고... ㄱ- 쳇. 어떻게든 돈을 받아내서 무술학원을 다니겠어.


5. 영어

취직을 위해 영어공부를 해야 하는데 그건 안 하고 있고...; 로버트 크릴리 시 번역 착수. 아니 번역이 아니고 번안이다 진짜. 몇 개는 거의 새로 쓰듯이 쓰고 싶다. 어제는 이제야 레이먼드 카버의 글 하나를 따라 써봤다. 슥 읽을 때는 한글로 읽는 만큼의 감동이 없어서, 역시 익숙한 언어가 중요하구나따위의 생각을 했는데 따라써보니까 초장부터 왤케 아름다워 ㅇ<-< 장난하냐규..... 너무 좋잖아;ㅅ; 너무 좋아서 표현 몇 개는 외워버렸엄. 나 원래 이거 "Why don't you dance" 좋아했었다, 내용도 다 생각남. 마지막에 여자가 있었던 일을 막 얘기하고 다니는데 말로 표현이 안 되서 말을 안 한다. "There was more to it." 영어는 느끼해서 무지 징그러운데-_- 레이먼드 카버가 있잖아. 누가 어떻게 쓰느냐가 중요한 거야 느끼하긴 개뿔 너무 아름다웡 ㅇ<-< 사랑해요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카버 사마ㅜㅜㅜㅜㅜㅜ


6. 활동

대단한 건 없지만 생각해 둔 것들이 있는데 계속 미루고 있는데 초큼초큼초큼씩 재개해야지. 엉금엉금 기어서가자. 늪지대가 나타나면은 악어떼가 나올라, 악어떼!!!! 며칠 전에 조카가 왔다갔는데 악어떼를 부르는데.... 귀여워서 미칠 것 같았음 ㅇ<-<


7. 다짐

악 씨발 또 모르는 번호에서 전화왔는데 또 짜증냈어...!!!!!!!!!! 아 이 옘비할 인간 ㅜㅜㅜㅜㅜㅜㅜ 몹시 중요하고도 친절한 전화였다 ㅇ<-<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모르는 번호라고 또 짜증을 내면 내가 .... 뭘 어떻게 해야 할까나 ㅇ<-< 아놔ㅜㅜㅜㅜㅜㅜㅜㅜ

"마우스일기" 분류의 다른 글

수업에 임하며(?) (2)2011/07/11
프루스트 (9)2008/03/20
주말 티비 - 루저와 이혼녀 (17)2009/11/16
메이데이 행사 중 (0)2004/09/01
소마 워크샵 (4)2009/08/20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8/04/15 13:17 2008/04/15 13: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군 2008/04/15 13:41

    bittorrent의 세계로... -_- 영화는 잘 안받아 봐서 모르겠으나 외국 노래는 웬만하면 쉽게 찾고 받을 수 있음.

  2. 뎡야핑 2008/04/15 13:50

    그게 머셔...... 그게 머여!!!!

  3. 달군 2008/04/15 19:26

    p2p의 일종인데... 설명하자면 길고.. 자세한 설명은 아래 글참고
    http://blog.naver.com/ultros/10013071597

    토런트 클라이언트프로그램(내 컴에 까는 프로그램)을 깔아놓고 토렌트커뮤니티 사이트가 많은데 암튼
    구글같은데서 torrent once OST 이렇게 검색 어떤 사이트가 나올거에요
    거기 있는 파일을 다운받아서 그걸 실행하면 다운로드됨.

    토런트 파일이라는건 메타 정보만 있는거고 실제 내용이 들어있는 파일이 아님. 그래서 공유가 쉽고 간단.중앙서버도 따로 필요없공.

  4. 달군 2008/04/15 19:30

    토런트 클라이언트는 뭐가 딱히 좋은지...-_-모르겠음.
    난 비트토런트랑 Azureus(뭐라 읽는거야..)밖에 안써봤음.
    암거나 쓰면 될거임..

  5. 2008/04/15 21:06

    저번에 힙합배우려 하지 않았나요?? 그건 어떻게...
    근데 참세상에 무술에 일가견이 있는 사람있는데... 합기도였나 유도였나..암튼 더 싸게 해줄듯

  6. 뎡야핑 2008/04/16 00:36

    달군/ 으음........ 그런 거구나. 모두 알겠심...........;;;; ㅋㅋㅋㅋㅋㅋㅋ 담에 해봐야긋다 고맙심다 달군은 최첨단 얼리어답타야 ㅋㅋㅋㅋ

    존/ 그건 배우다가 여러 사정으로 관뒀는데 사실 지금 돈 안 되면 춤이나 다시 추러다닐까 고민중이에염.
    무술에 일가견 있는 분은 존님 불로그에서 쫓겨난 그 님이죠?? ㅋㅋㅋㅋㅋㅋㅋㅋ 시러

  7. 2008/04/16 04:57

    뎡언니/춤이나...라니요!! 어차피 무술이나 춤이나 학원비주면 쫓아내지는 않겠지만, 춤이 훨씬 더 어려울 거 같은데요??(에어로빅 배우러 다니는 중..ㅋㅋ)

  8. 뎡야 2008/04/16 09:02

    무술은 체격차가 많이 나는 상대도 죽여버릴 수 있는... ㅋㅋㅋㅋㅋㅋ 고난도의 기술이라규 에어로빅은 졈 힘들긴 하져 ㅋㅋ

아아아아아아아아

category 마우스일기 2008/04/10 15:48
레이먼드 카버 미국책을 사고 대성당을 읽어야지 기뻐하고 있었는데 목차에 대성당이 없어...!!!!!!! 아 부주의한 인간 집사재판 한국어 번역본은 미국 게 아니고 일본 거 무라카미 하루키가 쓴 거 번역한 거야 구성이 그거 따라한 거야 그 인간이 꼽아놓은 거라고 그러니까....ㅜㅜㅜㅜㅜㅜ 내가 산 책에는 대성당이 없어 ㅇ<-< 대성당이 없다고 ㅇ<-< 아름다운 대성당 그거부터 읽을라 그랬는데ㅜㅜㅜㅜㅜㅜㅜㅜ

아아. what we talk about when we talk about love를 샀다. 알고보니 cathedral 이라고 대성당 들어간 책이 따로 있다 그런데 별생각없이 그냥.... 바보자식이...

책도 디게 얇은데 비싸!!!! 엄청 비싸!!!!!!!!!!!! 미국놈들...!!!! 캬악 퉷!!!!!!!!

아아 너무 좋아. 사실 세상에서 제일 좋아하는 소설가는 레이먼드 카버다. 라고 말해도 사실 책을 읽을 때마다 이 작자가 제일 좋아 싶긴 하지만. 암튼 카버가 최고다 더 잘 쓰는 사람 있으면 나와보라구 해 ㅇ<-<

아아 당장 레이먼드 카버 팬클럽을 만들어야지 아직 읽지도 않고 이래 ㅋㅋㅋㅋ 물론 한국어판은 몇 번이나 읽었었지러 근데 그것도 몇 년 전이네 근데 대성당은 작년에도 읽었다구 순이랑 나랑★ 레이먼드 카버 팬클럽을 조직하자!!

별로 안 닮게 그렸지만 애정을 담아

"마우스일기" 분류의 다른 글

사진 일기 (2)2009/05/18
동물해방론 (4)2005/11/09
어제 정국 (4)2008/06/01
미끄럼틀 낙하 >> 파문질주 >> 귓고막 부상 (5)2013/08/12
미니미 사단 (0)2006/07/11
진보블로그 공감 버튼트위터로 리트윗하기페이스북에 공유하기
2008/04/10 15:48 2008/04/10 15:4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당고 2008/04/10 16:58

    나도 좋아해요. 대성당. 김연수 작가가 번역한 걸로 읽었죠. 새 도서관에 아주 새 책으로 들어와 있었음. 너무 기뻤음ㅠ_ㅠ
    책 읽으면서 뎡야가 좋아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스쳐가는 바람결에 아주 잠깐 한 거 같은데 좋아한다고 써 있네;;
    그렇게 생각한 이유는 카버님 문체가 너무도 하드보이드하셔서-ㅅ-;; 어쨌든 나도 팬팬팬- 그중에서도 대성당 최고ㅠ_ㅠ 마지막 장면 감동이 산처럼 솟아오름ㅠ_ㅠ

  2. 뎡야 2008/04/10 17:16

    음 나 이거 옛날에는 제목 잊었었는데 부깽님 글 보고 이게 뭐였지.했다가 찾아보니 눈물을 흘리며 읽었던 거=ㅁ=였어요. 근데 이 얘기 왜하지;
    언제고 또 봐도 감동으로 눈물이 치솟아 올라염 아아. 좋다ㅜㅜ

  3. 순이 2009/06/13 18:35

    카버형님 나왔을 때 중산층 문학이라고 비난받던 일이 생각나네. 그땐 발끈했었지. 제대로 반박도 못했었어. 대체 어디가 중산층이야? 조낸 가난한데!!! 이상하게 계속 카버소설이 떠오르더라 요새. 좀 읽어봐야겠다.새롭게 또 애정을 담아서 말이지...후후후